北/민간인총격 사건에 당국 대응이 부적절

정진태 | 입력 : 2020-09-25

 서욱 국방부장관



[뉴스줌/정진태기자]2020년9월24일 국회 국방위는 서해 민간인 총격 사건에 대한 당국 대응이 부적절했다고 정치권이 24일 한목소리로 지적했다. 이날  국방위 전체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간사 황희 의원은 언론 보도 전까지 이 사안을 국회에 상세히 보고하지 않은 국방부를 비판하며 “어떻게 국방위 여당 간사가 기자보다 상황을 늦게 보고받나”라고 말했다. 같은 당 김병기 의원은 “첩보를 취합한 후 가능한 한 초강력 대처를 해야 했다”며 “이것은 개성 남북연락사무소를 파괴한 것과 다른 사안이다. 그것은 시설이고 이것은 인명”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신원식 의원은 “우리가 골든타임 골든타임 하는데 사건 후 이틀 지나서 회의하고 그때서야 (첩보를) 맞추는 게 늑장 대응이 아니라면 뭐가 늑장 대응인가”라고 지적했다. 의원들은 이번 사건을 북한 무력도발 행위로 규정하고 강력히 규탄하는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한편, 국방위에 출석한 서욱 국방부 장관은 서해 해상에서 북한군에 의해 사살되고 불태워진 우리 국민의 시신 행방에 대해 “그 해역에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서 장관은 국회 국방위 전체회의에서 ‘시신이 어디 있는가’라는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의 질의에 “현재 확인할 수 없다”면서도 이같이 추정했다. 서욱 장관은 하 의원이 “북측이 시신을 불태우고 바다에 버렸다는 말인가”라고 묻자 “그렇다”고 답변했다.

서 장관은 시신이 해역에 있을 것이라는 사실이 첩보 수준인지 그보다 더 신빙성 높은 정보 수준인지 하는 질문에 대해 “첩보 수준”이라고 말했다.

 

서욱 장관은 또 시신을 태우는 불빛이 “40분 동안 보였다”고 말했으며 ‘시신이 훼손돼 일부가 바다에 떠다닐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그럴 개연성이 있다”고 답했다.서 장관은 ‘최선을 다해 시신을 찾아 유족에게 인도해야 할 것’이라는 더불어민주당 김병주 의원의 주문에 “경비작전세력에 임무를 부여해 하고 있다”고 답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ulti eng japan chi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