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라/안성시장, 64개 최종 공약 확정 공약이행평가단 검토

정진태 | 입력 : 2020-06-20
김보라 시장

김보라 안성시장이 지난 15일 민선7기 최종 공약을 확정 했다. 공약은 당초 5개 분야, 56개 사업에서 공약이행평가단의 검토를 거쳐 8개 사업이 추가된 64개 사업으로 결정됐다. 김보라 안성시장은 공약과 관련해, 지난 5월 25일 공약이행평가단으로부터 최종 의견서를 전달 받아 부서별 검토를 거친 후, 좀 더 구체적이고 효과적인 사업내용으로 다듬었다고 밝혔다.

안성시 민선 7기 비전은 ‘더불어 사는 풍요로운 안성’으로 수립됐으며 시정 운영 방향은 ‘혁신’으로 여기에 공유, 공정, 공감, 공존, 공생등 5대 분야의 지향점을 목표로 추진된다.

7대 중점 공약은 코로나19 극복 500억원 규모 추경안 시행 경기도 반도체 클러스터 편입 추진 버스준공영제 도입 시민 이동권 보장 무료 와이파이망 구축 스마트 도시 기반 구축 모든 세대가 함께 공유하는 공도 시민청 건립 원도심 활성화를 위한 도시재생 사업 추진 호수관광 벨트화 추진으로 슬로시티 생태 관광산업 육성 등이다.

특히 이 가운데, 코로나19 극복 500억원 규모 추경안은 612억원의 추경이 5월 14일 의회를 통과하며 취임 한 달 만에 공약, 그 이상을 이뤄내는 성과를 거뒀다는 평가이다.
이에 따라 안성시 최초로 시도되는 안성형 뉴딜정책으로 속속 고용이 시작되는가 하면, 소상공인, 농업인, 중소기업 할 것 없이, 시민의 삶을 지켜내기 위한 다양한 사업들이 시작되고 있다.

64개 공약 가운데 임기 내 완료 가능한 사업은 75%인 48개로 파악됐으며 사업 주체는 시 54개, 경기도 4개, 중앙부처 4개, 기타 2개로 집계됐다. 김보라 안성시장은 “초심을 잃지 않고 시민과 함께 ‘더불어 사는 풍요로운 안성’을 향해 힘차게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안성시 조례규칙 규정에 근거해, 시장 당선자는 취임 60일 이내에 공약을 확정하도록 되어 있으며 이에 따라 공약 사항은 공약 사업으로 바뀌게 된다. [안성/정진태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multi eng japan china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