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년 恨 풀었다' 밀워키, 야니스 50득점 앞세워 4연승... V2 달성

이영민 | 입력 : 2021-07-21

 



[뉴스줌/이영민기자] 밀워키가 50년의 한을 풀었다. 4연승을 내달리며 통산 2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밀워키 벅스는 21일(한국시각)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파이서브포럼에서 열린 피닉스 선즈와의 2021 NBA(미프로농구) 파이널 6차전에서 접전 끝에 105-98로 승리했다.

야니스 아데토쿤보가 50득점 14리바운드 2어시스트 5블록으로 맹활약, 밀워키의 우승을 주도했다. 자유투는 19개 가운데 무려 17개 성공시켰다. 브룩 로페즈(10득점 8리바운드)도 공수에 걸쳐 존재감을 과시했다.

밀워키는 파이널서 2연패 후 4연승, 시리즈 전적 4승 2패를 기록하며 파이널 우승을 차지했다. 밀워키가 우승을 달성한 것은 카림 압둘자바가 활약한 1971년 이후 무려 50년만이자 통산 2번째였다. 반면, 통산 3번째 파이널서 V1을 노렸던 피닉스는 끝내 시리즈를 7차전으로 끌고 가지 못했다.

밀워키는 경기를 순조롭게 시작했다. 밀워키는 경기 초반 야투 난조를 보였지만, 로페즈가 디안드레 에이튼을 효과적으로 봉쇄해 기선을 제압했다. 아데토쿤보가 4개의 자유투를 모두 넣는 집중력까지 발휘한 밀워키는 29-16으로 1쿼터를 마쳤다.

밀워키는 2쿼터에 위기를 맞았다. 2쿼터 중반 공격이 정체된 모습을 보인 가운데 크리스 폴을 틀어막는 데에 실패, 흐름을 넘겨준 것. 밀워키는 아데토쿤보가 분전했지만, 피닉스의 고른 득점분포에 고전해 42-47로 2쿼터를 마무리했다.

3쿼터는 한 치 앞을 알 수 없는 접전이었다. 밀워키가 내외곽을 오가는 아데토쿤보를 앞세워 주도권을 되찾자, 피닉스는 제이 크라우더의 3점슛에 이은 추가 자유투로 맞불을 놓았다. 밀워키는 아데토쿤보가 자유투를 꾸준히 넣어 3쿼터 막판 6점차까지 달아났지만, 이후 데빈 부커의 돌파를 봉쇄하지 못해 77-77로 3쿼터를 끝냈다.

하지만 뒷심이 강한 쪽은 밀워키였다. 4쿼터 초반 아데토쿤보가 골밑을 장악, 리드를 가져온 밀워키는 크리스 미들턴의 중거리슛까지 더해 접전 속에 주도권을 지켰다. 경기종료 44초전에는 미들턴이 자유투 2개를 모두 성공시켜 격차를 8점까지 벌렸다. 밀워키가 사실상 50년만의 우승을 확정짓는 순간이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ulti eng japan chi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