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4차유행, 3차유행 대비 동료나 지인 전파 UP, 동일연령대간 전파 UP"

이영민 | 입력 : 2021-07-13

                                                                         선별 진료소 의료진



[뉴스줌/이영민기자]  이번 4차 유행은 3차 유행에 비해 지인이나 동료에 의한 전파나 동일 연령대 간 전파 비중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13일)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확진자 접촉에 의한 감염과 관련해 4차 유행과 3차 유행의 차이점을 분석한 결과를 분석해 발표했습니다.

최근 유행은 확진자 접촉에 의한 전파 비중이 43.6%로서 3차 유행 당시에 32.2%에 비해 현저히 높았습니다.

특히 선행 확진자의 연령 분포에서 60대 이상 비중은 30.0%에서 13.4%로 감소한 반면 60대 미만의 비율은 70.0%에서 86.6%로 대폭 증가했습니다.

또한, 가족에 의한 전파 비율은 3차 유행 61.7%에서 4차 유행 41.9%로 낮아진 반면, 지인 또는 동료에 의한 전파 비율이 기존의 23.8%에서 40%로 크게 증가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은 “분석 결과, 지난 3차 유행에서는 동일 연령대 간의 감염과 연령이 서로 다른 그런 세대 간의 접촉 통한 감염 영향이 모두 뚜렷하게 나타났었지만 이번 유행에서는 세대 간 접촉을 통한 감염이 크게 축소되고, 그 대신 동일 연령대 간 접촉을 통한 감염만이 전 연령대에서 매우 두드러지게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실제로 10대 이하를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는 동일 연령대 간 감염전파 비중이 가장 높았고, 특히 2~30대 및 4~50대의 경우 동일 연령대 선행확진자 비율이 각각 19.9%와 23.5%로 높게 나타났습니다.

이 단장은 “이런 감염 패턴은 주로 지인, 동료들 간의 접촉과 모임을 통한 전파가 있었으며, 한 유행이 다시 다른 유행으로 재 전파하는 경향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방역 당국은 이에 대해 사적 모임 인원 제한, 실내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더욱 철저히 준수할 것을 부탁했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multi eng japan chi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