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LOTTO)판매점하고싶다"판매권 따는것도 운

정진태 | 입력 : 2021-02-20

 



(LOTTO)로또판매점은 로또 판매를 대행해주는 댓가로 정부로부터 판매수수료를 받는다. 로또 판매액의 5.5%가 그 판매수수료율이다. 1만원어치 로또를 팔면 550원을 수익금으로 챙기는 것이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지난해 하루 평균 로또 판매액은 130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연간으로 따지면 4조7450억원이 된다. 여기에서 5.5%인 2609억7500만원이 전국 로또 판매점의 수익으로 돌아간 셈이다.

 

지난 18일 기준으로 전국에는 7000여곳의 로또 판매점이 있다. 따라서 판매점당 연평균 약 3700만원 정도의 수익을 올렸다고 추정해볼 수 있다. 하지만 이는 어디까지나 평균치일 뿐 판매점당 편차가 있을 수밖에 없다는 게 동행복권 측 설명이다. 실제로 로또 1등 당첨자를 다수 배출한 이른바 '로또 명당'이라 소문난 판매점들은 로또 판매액이 수직상승하고 이에 따라 수익금 역시 커질 수밖에 없다. 예를 들어 한달에 5억원 어치의 로또 판매액을 올린다는 판매점이 있다면 이 곳은 월수익만 2750만원을 챙기는 셈. '로또 판매점이 로또를 맞았다'는 얘기가 나오는 이유다.

 

답부터 말하자면 누구나 운영 할 수 없다. 기본적으로는 대한민국 국적을 가지고 있어야 하고, 만 19세 이상이어야 한다. 여기에 복권 및 복권기금법에 따라 정해진 우선계약대상자와 국민기초생활보장법상 차상위계층만이 로또 판매점을 운영할 수 있다는 제한이 있다. 로또가 도입된 2000년대 초반에는 일반인들도 판매권을 획득할 수 있었으나 지금은 불가능하다.

 

구체적으로 우선계약대상자는 1) 장애인 2) 국민기초생활 수급자 3) 한부모가족의 세대주 4) 독립유공자와 그 유족 또는 가족 5) 국가유공자와 그 유족 또는 가족 6) 그 밖에 저소득층, 국가를 위하여 희생하거나 공헌한 사람 등으로서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사람 등을 말한다.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와 수탁사업자인 동행복권에서 공고를 내고 인터넷들 통해 모집한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지난 2019년부터 올해까지 3년에 걸쳐 복권판매점을 9582개까지 확대하기로 한 복권위 의결에 따라 2021년에만 949개 복권판매점을 모집할 계획이다.

 

로또 판매점 모집결정은 취약계층의 일자리 창출 및 복권의 안정적 성장을 위한 효율적 관리 차원에 입각해 내린다는 게 기재부 측 입장이다. 동행복권 관계자 역시 "기존 로또 판매점주들 사이 건강상의 이유로 폐점하거나 복권법 위반 등으로 판매권 회수 등이 발생해 판매점수가 줄어들면 판매점을 다시 모집해 현재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계약대상자 선정을 위한 추첨은 전산프로그램을 통해 시·군·구(기초자치단체 기준)별로 이뤄진다. 장애인단체, 유공자회 등 참관인이 입회하는 '공개추첨' 형태다. 추첨 결과는 동행복권 홈페이지에 게시되거나 휴대전화 문자 발송 및 우편물 수령 기재 주소로 등기를 발송해 알려준다. 로또 판매권 재계약은 계약기간 내 판매인별 별도 심사를 거쳐 1년 단위로 결정할 수 있다.

▲ 임차? 소유?

로또 판매점은 임차 혹은 소유 모두 가능하다. 판매점 규모에 있어 제한은 따로 없다. 다만 신규 판매점 개설에 따른 거리제한 기준은 있다. 상권, 도시, 도로 등의 유형마다 기준 거리가 다르다. 개설할 판매점의 위치는 반드시 동행복권과 협의 후 동행복권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참고로 로또 판매점 운영 시간은 일요일부터 금요일까지는 06시부터 밤12시까지이고, 토요일은 06시부터 저녁 8시까지만 할 수 있다.

▲ 신청 전 주의 사항은

로또 판매점은 신청자의 비용과 책임으로 준비해야 한다는 점이다. 자격 심사를 통과한 신청자는 6개월 내에 영업장을 소유 또는 임차해야만 한다. 만약 기간 내 영업장을 소유 또는 임차하지 못하는 등 공고문 내 개설기준을 준수하지 못했을 때 계약대상자격은 상실된다. 복권 판매의 경우 표준산업분류코드가 소상공인정책자금지원, 컨설팅 대상에서 제외돼 있다. 따라서 정책금융지원이 불가능해 신청 전 판매점개설에 필요한 자금 마련 대책부터 튼튼히 세울 필요가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ulti eng japan chi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