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國/화성탐사 로버 화성에 공포의 7분 뚫고 안착해

정진태 | 입력 : 2021-02-20

 사진:NASA제공



 사진:NASA제공



[뉴스줌=정진태기자] 2021년2월19일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화성 탐사 로버 ‘퍼서비어런스’호가 오전 5시 55분(한국시각) 화성 착륙에 성공했다. 퍼서비어런스호는 이날 화성의 고대 삼각주로 추정되는 ‘예제로 크레이터(Jezero Crater)’에 안착했다. 로버는 앞으로 화성에 존재했을지 모를 고대 생명체의 흔적을 찾고, 토양·암석 시료를 채취해 티타늄 튜브에 밀봉해 보관하는 임무를 수행한다. 이번 탐사활동으로 채취해 보관한 시료들은 추후 발사될 다른 로버가 시료를 찾아 2031년 지구로 반환할 예정이다.퍼서비어런스호의 길이는 3m로 6개의 바퀴가 달렸다. 소저너, 스피릿, 오퍼튜니티, 큐리오시티의 뒤를 잇는 미국의 다섯 번째 로버이다.

지난해 7월 30일 발사된 뒤 약 4억 7000만 km를 비행해 화성에 도달했다. 이번 비행 중 가장 까다롭고 위험도가 높아 ‘공포의 7분’으로 불리는 임무구간인 화성 대기권 진입, 하강, 착륙 과정을 무사히 통과했다.‘인저뉴어티’를 이용해 화성에서 첫 동력 비행을 시도한다. ‘목시(MOXIE)’라는 실험장치를 활용해 화성 대기에서 이산화탄소를 산소로 만드는 실험도 수행할 예정이다퍼서비어런스호의 길이는 3m로 6개의 바퀴가 달렸다. 소저너, 스피릿, 오퍼튜니티, 큐리오시티의 뒤를 잇는 미국의 다섯 번째 로버이다.

지난해 7월 30일 발사된 뒤 약 4억 7000만 km를 비행해 화성에 도달했다. 이번 비행 중 가장 까다롭고 위험도가 높아 ‘공포의 7분’으로 불리는 임무구간인 화성 대기권 진입, 하강, 착륙 과정을 무사히 통과했다.퍼서비어런스호는 함께 실은 1.8㎏의 소형 헬리콥터 ‘인저뉴어티’를 이용해 화성에서 첫 동력 비행을 시도한다. ‘목시(MOXIE)’라는 실험장치를 활용해 화성 대기에서 이산화탄소를 산소로 만드는 실험도 수행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ulti eng japan chi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