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권/서울 3.3㎡당 아파트값 80% 올라

상승률 가장 높은 곳 세종시, 104% 올라

정진태 | 입력 : 2021-02-11

 



[뉴스줌=정진태기자] 2021년2월10일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이 KB부동산 리브온의 주택가격동향을 살펴본 결과 지난 2017년 전국 3.3㎡당 아파트 평균매매가격은 1246만원이었지만 올해 1월에는 1778만원으로 큰 폭 올랐다.  가장 많이 오른 곳은 ‘세종시’다. 지난 2017년 1월에만 하더라도 세종시의 3.3㎡당 아파트 평균매매가격은 979만원이었지만 올해 1월에는 2002만원으로 나타나면서 2017년 대비 104.5% 상승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은 지난 2017년 1월 2287만원이었지만 2021년 1월에는 4111만원으로 4년간 무려 1824만원 올랐다. 이 외에도 대전이 2017년 1월 3.3㎡당 아파트 평균매매가격이 865만원이었지만 올해 1월에는 1326만원으로 53.3% 올랐고 같은 기간 경기도는 1268만원에서 1808만원으로 42.5% 올랐다. 반면 강원과 충북, 충남, 경북, 경남 등의 경우 3.3㎡당 아파트 평균매매가격이 지난 2017년보다 더 떨어져 서울과 5대 광역시 등의 주요 도시와의 아파트 가격 격차는 더욱 커지고 있는 분위기다.

 

서울에서도 비교적 아파트 가격이 저렴했던 노원구의 아파트 가격은 4년간 126.4%나 치솟았다. 서울 노원구 중계동에 위치한 ‘청구3’ 전용면적 84㎡의 경우 지난 2017년 1월 5억 3000만원(2층)에 매매됐으나 올해 1월에는 12억(3층)에 거래돼 4년간 6억 7000만원이나 뛰었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4년간 정부가 부동산 투기 세력과의 전쟁을 언급하며 금융과 세제, 공급 등을 규제하면서 아파트 가격이 단기간 급등했지만 최근 정부가 부족한 주택물량을 인정하면서 주택공급을 쏟아내고 있는 만큼 아파트 가격 급등세는 한풀 꺾일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ulti eng japan chi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