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6월06일sat
 
정치    사회    경제    의회/행정    문화    교육    경찰/소방    스포츠    보건    국회
뉴스홈 > 일반뉴스 > 정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천안함유족/文대통령에게.北소행인지 말해달라
등록날짜 [ 2020년03월27일 ]
좌측에 윤청자 유족 과 문재인 대통령


2020년3월27일 문재인 대통령이 천안함 피격을 비롯해 서해에서 벌어진 남북 간 무력충돌 과정에서 희생한 국군 용사들을 기리기 위해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제5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 참석했다. 서해수호의 날은 '제2연평해전', '천안함 피격', '연평도 포격도발' 등 서해에서 발생한 남북 간 무력충돌에서 희생된 55용사를 기리는 날로, 문 대통령이 기념식에 참석한 것은 취임 후 처음이다.

특히 이날 기념식에서는 문 대통령의 현충탑 헌화·분향 도중 '천안함 46용사' 중 한 명인 고(故) 민평기 상사의 모친 윤청자 여사가 갑작스럽게 문 대통령에게 다가가 1분여간 대화를 나눠 눈길을 끌었다. 윤 여사는 문 대통령에게 "이게(천안함 폭침) 북한의 소행인지, 누구의 소행인지 말씀 좀 해달라"며 "여적지(이제까지를 뜻하는 사투리) 북한 짓이라고 해본 적이 없다. 늙은이의 한을 좀 풀어달라"라고 호소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정부의 공식 입장에는 조금도 변함이 없다"고 답했다.

윤 여사는 그러자 "사람들이 누구 짓인지 모른다고 할 때마다 제 가슴이 무너진다. 대통령께서 늙은이의 한을 꼭 좀 풀어달라"라고 했고, 문 대통령은 "걱정하시는 것 저희 정부가 (살펴보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이 언급한 '정부의 공식 입장'은 '천안함 피격은 북한의 도발'인 것으로 보인다.  앞서 국방부는 지난해 3월 대변인 정례브리핑에서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 도발에 대해서는 명백한 북한의 도발로 보고 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윤 여사는 앞서 천안함 피격 후 고인의 사망보상금 가운데 1억원을 해군에 기부한 바 있다.일부에서는 윤 여사가 문 대통령에게 다가간 예기치 못한 '돌발 상황'을 두고 경호상 문제가 생긴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다.

이에 대해 청와대 측은 "윤 여사는 대통령의 헌화와 분향을 지켜보는 유족 대열 제일 앞쪽에 있었다. 가까운 거리에 있던 분이 갑작스레 앞으로 나오니 제지하기 어려운 상황이었다"며 "고령인 유족을 함부로 제지하는 것도 기념식 취지와는 맞지 않는 것 아닌가"라고 설명했다.  [기동/정진태기자]
정진태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총선후보자/3명중1명 전과자,체납자14%넘어 (2020-03-28 03:42:04)
고양시"병"김영환후보1호공약.건강한 장수도시 일산조성 (2020-03-26 18:29:27)
성남시/대한민국특수임무유공자회 코로...
의왕시/성금 300만원 기탁받어
고양시/LH,지역개발 MOU 체결
동두천시/3/4분기 청년기본소득 신청 접수
광주시/농·축산물 금요장터 종료
고양시/일산테크노밸리,메디컬·바이오, ...
여주시/코로나19.예방마스크 5000매 기탁받...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