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0월16일wed
 
정치    사회    경제    의회/행정    문화    교육    경찰/소방    스포츠    보건    국회
뉴스홈 > 일반뉴스 > 정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文대통령/잘32.4%,잘못49.3%,모르18.3%
등록날짜 [ 2019년10월08일 ]


2019년10월8일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대한 지지율이 32.4%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문 대통령 취임 이후 실시된 각종 여론조사 중 가장 낮은 수치다. 내일신문과 서강대 현대정치연구소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26일부터 지난 2일까지 전국 성인 1200명을 상대로 실시한 여론조사(신뢰수준은 95% 표본오차는 ±2.8%포인트) 결과, '문재인 정부가 국정 운영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32.4%, '국정 운영을 잘하지 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49.3%로 나타났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18.3%였다.

연령대별로는 30대에서만 긍정평가가 48.4%로 부정평가(32.1%)보다 높았고, 나머지 연령대에서는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보다 높았다. 60대의 경우 부정평가(64.9%)가 긍정평가(20.3%)보다 3배 넘게 높았고, 50대에서도 부정평가(58%)가 긍정평가(31.6%)보다 두 배가량 높았다. 20대에서도 부정평가가 35.8%로 긍정평가 26.5%보다 10%포인트 가까이 높았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에서만 긍정평가가 53.9%로 부정평가 20.9%보다 높았다. 대구·경북 지역의 부정평가는 63%로 긍정평가 18.5%의 3배를 넘었다. 서울(52.6%)과 대전·충청(58.3%), 강원·제주(50%)에서도 부정평가가 50% 이상이었다. 문 대통령과 조국 법무장관의 고향인 부산·울산·경남의 부정평가는 49.6%였다.

성별로도 남성(52.7%)과 여성(45.9%) 모두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남성 33.7%, 여성 31.1%)보다 높았다.지난 2017년 19대 대선에서 심상정 후보에게 투표했던 사람 중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부정평가 비율은 33.7%로 긍정평가 39%와 큰 차이가 없었다. 안철수·유승민 후보에게 투표했던 사람들도 부정평가 비율이 각각 75.5%, 67.5%에 달했다. 정당 지지율은 더불어민주당이 27.8%, 자유한국당 19.4%였다. 정의당(8.2%)과 바른미래당(4.8%)이 그 뒤를 이었고, '지지정당 없음'은 36.1%였다.[기동/정진태기자]

정진태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조국사퇴'변수',수사는 지속 (2019-10-14 15:01:03)
정당지지율/민주38.3%:한국33.2% (2019-10-07 20:48:11)
포천시/디자인클러스터 조성을위한 투자...
양주시/2020년 생활임금 확정 시간당 9,570...
안산화폐‘다온’ 경기도와함께 게릴라...
文대통령/삼성디스플레이 협약식 참석
인천대교(주)/장학기금 2000만원 전달
고양시/원당~서대문 M버스 이달18일 운행...
경기도/청년기본소득 3분기 신청률 83.38%...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