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0월16일wed
 
정치    사회    경제    의회/행정    문화    교육    경찰/소방    스포츠    보건    국회
뉴스홈 > 일반뉴스 > 식품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돼지물량뚝/멈춰버린마장동
등록날짜 [ 2019년09월28일 ]



수도권 축산물의 60%가량을 취급하는 마장축산물시장에서 돼지고기 거래는 사실상 '올스톱'된 상태다. 시장에 매일 1만(萬) 두씩 들어오던 도축 돼지 물량은 지난 24일에 8000두가 한 차례 들어온 이후 소식이 끊겼다.

시장 협동조합 측은 빠르면 정부 긴급 이동제한이 30일경에 풀려 도축 돼지 물량이 들어올 것이라 안내했지만 상인들은 "병이 자꾸 퍼지는데 믿을 수 없다"며 냉담한 반응을 보였다. 그 와중에 물량을 확보하지 못한 상인들은 속속 가게 문을 닫기 시작했다. 나머지 상인들도 팔 물건이 없어 사실상 '개점휴업' 상태다.

15년 경력 도매상 이모씨(64)는 "건너편 수입육을 판매하는 집 말고는 주변 돼지고기 상인들은 일찌감치 문 닫고 쉬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남은 물량은 거래처인 대형슈퍼에 넘길 것들"이라며 "시장을 찾은 소비자들도 삼겹살 가격이 100g당 2700원을 넘었다고 하니 '너무 비싸다'며 손사레를 친다"고 덧붙였다.

도매상 안씨는 "해외에서처럼 돼지가 모두 폐사하는건 아닌지 하는 우려가 시장 상인들 사이에 팽배하다"며 "돼지열병이 일찍 정리될 것처럼 말하더니 정부 방역 체계가 제대로 작동하고 있는지 의문"이라며 불만을 토로했다.

도매가는 점점 오르고 있지만 물량 확보는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다. 마장축산물시장에서 평상시 1㎏당 1만7000원 가량했던 국내산 냉장 삼겹살은 웃돈이 붙어 2만5000원까지 올랐지만 물량을 구하기 쉽지않다.

축산물품질평가원의 '축산유통정보'에 따르면 전체 돼지고기 1㎏당 평균 도매가격은 지난 16일 4558원에서 25일 5097원으로 11.8% 상승했다. 지난 18일에는 30%가 넘는 6200원대로 급등했다.

김창수 마장축산물시장진흥협동조합 이사는 "최근 이마트에서도 물량을 긴급 공수해달라는 요청이 왔지만 당장 우리 거래처 물건조차 못 대주는 상황이라 단칼에 거절했다"고 말했다. 또 그는 "2011년 구제역 사태땐 1등급 암퇘지 한 마리가 80만원에 육박했다"며 "현재 한 마리당 60만원선까지 치솟아 8년전과 비슷한 패턴으로 가고 있어 상인들이 불안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돼지고기를 취급하는 식당들 사정은 더 어렵다. 마장동 시장서 도보로 5분 거리에 있는 한 삼겹살구이집 사장은 "지금 물량은 4일 장사하면 모두 동난다"며 "내장 등 부산물을 취급하는 식당들은 유통기한도 짧아 더 걱정이 클 것"이라고 했다.

반면 수입 돼지고기를 취급하는 상인은 그나마 낫다. D유통 관계자는 "수입육도 가격이 오르고 있다는 일부 보도와는 다르게 돼지열병 전후로 수입돼지고기 값은 비슷하다"며 "자칫 돼지고기 전체에 대한 소비심리가 위축될까 그게 더 걱정이다"라고 말했다.


[기동/이영민기자]
이영민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유행A형간염/원인은 조개젓 (2019-09-11 20:47:58)
포천시/디자인클러스터 조성을위한 투자...
양주시/2020년 생활임금 확정 시간당 9,570...
안산화폐‘다온’ 경기도와함께 게릴라...
文대통령/삼성디스플레이 협약식 참석
인천대교(주)/장학기금 2000만원 전달
고양시/원당~서대문 M버스 이달18일 운행...
경기도/청년기본소득 3분기 신청률 83.38%...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