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5월30일sat
 
정치    사회    경제    의회/행정    문화    교육    경찰/소방    스포츠    보건    국회
뉴스홈 > 일반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예산/사과농가, 큰 피해
양승조 지사, 과수농가 찾아 "적극 지원" 약속
등록날짜 [ 2019년09월08일 ]



2019년9월8일 오전 제13호 태풍 ‘링링’이 몰고 온 강풍으로 충남 예산군 신석리 한 과수원. 주인 박용식씨(84)는 강풍으로 떨어진 사과를 보고 연신 긴 한숨을 쉬었다.
박씨는 “보험회사에서 현장을 파악해봐야 알겠지만 이런 상황이 되니까 당장 어떻게 해야 될지 모르겠다”며 “일단 바닥에 떨어지면 사과가 썩기 때문에 주스를 만들기 위해 빨리 수매를 해야 된다”고 말했다. 박씨의 부인 배희숙씨(85)는 “50년 동안 사과 농사를 지었지만 이렇게 사과가 많이 떨어진 적이 없었다”며 “지금은 밥도 먹기 싫고 입맛도 없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인근 배 농장 상황도 마찬가지. 45년째 배 농사를 짓은 양기동씨(68)도 강풍에 다 떨어진 배를 어루만지며 안타까운 표정을 지었다 양씨는 “올해 냉해도 없고 작황도 너무 좋아서 기대했는데 85% 정도 낙과가 되니까 더 이상 배 농사를 짓고 싶은 마음이 없어진다”고 한숨지었다. 이어 “태풍 한 번으로 바닥에 떨어져 있는 배도 문제지만 나무에 붙어 있지만 상품성이 떨어지는 배들은 보험 피해에 산정이 안 된다”며 “어디에다 팔 수도 없다”고 토로했다. 예산군에 따르면 8일 추석을 앞두고 한창 출하 예정이던 사과농가 59.8ha와 배 농가 31.4㏊에서 낙과 피해가 발생했다.

양승조 충남지사와 황선봉 예산군수는 오가면 신석리에 위치한 과수농가 두 곳을 방문해 농민을 위로하고 피해 상황을 살폈다. 황 군수와 양 지사는 낙과 피해 현장을 직접 둘러보고 피해를 입은 농민을 위로하는 한편 정밀조사 및 복구계획 수립과 일손 돕기를 적극 지원하기로 약속했다. 양 지사는 “태풍으로 인해 관내 많은 농가가 피해를 입어 너무나도 안타까운 심정”이라며 적극적인 피해 대책 마련에 힘쓰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기동/정진태기자]

정진태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군포시/아동친화도시’ 만들 아동 모집 (2020-01-18 00:02:00)
서울대생,74%조국 반대 (2019-09-08 05:02:59)
용인시/2020년 3분기 청년기본소득 신청 접...
안성시/저소득층 전세금대출보증 및 이자...
고양시/국제꽃박람회.현대백화점 킨텍스...
광명시/상공회의소와 함께 기업사랑의날 ...
이재준 고양시장/옥외영업허용, 신원마을...
화성시/주택건설사업자와 착한임대료 운...
성남시/한국마사회.8950만원 성금맡겨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