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8월21일wed
 
정치    사회    경제    의회/행정    문화    교육    경찰/소방    스포츠    보건    국회
뉴스홈 > 일반뉴스 > 정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北/북남 접촉 어려워
대화해도 조미 사이지, 북남 대화 아냐 주장
등록날짜 [ 2019년08월12일 ]


2019년8월11일 북한은 “군사연습을 걷어치우든지, 군사연습을 한데 대하여 하다못해 그럴사한 변명이나 해명이라도 성의껏 하기 전에는 북남 사이의 접촉 자체가 어렵다”고 주장했다. 북한은 11일 ‘권정근 외무성 미국 담당 국장 담화’(이하 ‘담화’)를 통해 “남조선 당국이 군사연습의 이름이나 바꾼다고 이번 고비를 무난히 넘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대단히 잘못 짚었다”며 이렇게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공개된 담화는 “남조선 당국의 처사를 주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남쪽과는 ‘절대로 마주앉지 않겠다’는 식이 아니라 ‘성의있는 해명’을 요구한 대목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

담화는 이런 ‘분리 대응’의 이유로 “미국 대통령까지 우리의 상용무기개발시험을 어느 나라나 다 하는 아주 작은 미싸일시험이라고 하면서 사실상 주권국가로서의 우리의 자위권을 인정하였는데 도대체 남조선 당국이 뭐길래 우리의 자위적 무력건설사업에 대해 군사적 긴장격화니 중단 촉구니 뭐니 하며 횡설수설하고 있는가”라고 따져물었다. 담화는 남쪽의 태도를 “도적이 도적이야 하는 뻔뻔스러운 행태”라고 맹비난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쪽의 잇단 단거리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문제삼지않겠다고 한 반면, 문재인 정부가 ‘한반도 군사 긴장 고조 우려, 중단 촉구’ 등의 견해를 밝힌 대목을 문제삼은 셈이다.

특히 정경두 국방부 장관의 실명을 거론하며 “정경두같은 웃기는 것을 내세워 체면이라도 좀 세워보려고 허튼 망발을 늘어놓는다면 기름으로 붙는 불을 꺼보려는 어리석은 행위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우리를 위협하는 모든 세력을 적으로 보아야 한다. 우리를 위협하고 도발한다면 북한 정권과 북한군은 당연히 ‘적’ 개념에 포함되는 것”이라는 정경두 장관의 7월31일 발언을 겨냥한 듯하다. 북쪽의 담화 발표는 트럼프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각) 트위터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자신한테 보내온 친서에서 한미 연합군사연습(11~20일)이 끝나는대로 (북미 실무)협상을 바란다는 뜻을 밝혔다고 공개한 데 따른 부연 설명의 성격을 지닌다고 할 수 있다. [기동/정진태기자]

정진태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트럼프/임대료보다10억불수금이 더쉬워 (2019-08-12 16:53:22)
靑/개각,법무 조국· 과기 최기영· 여성 이정옥· 농림 김현수외 (2019-08-09 10:10:47)
스타벅스/보온병,일본산
김포페이/4개월만에 발행액 100억 돌파
가평군/전통시장 살린다
안산시/추석 대비 상거래용 계량기 특별...
신동헌/광주시장,일본 수출규제 피해 기...
군포시/주민세 18억700만원 부과
노인일자리, 조끼만입어도월27만원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