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0월17일thu
 
정치    사회    경제    의회/행정    문화    교육    경찰/소방    스포츠    보건    국회
뉴스홈 > 일반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광주/클럽사고 人災
등록날짜 [ 2019년07월28일 ]


2109년7월27일 광주광역시에서 두 명이 숨지고 십수명이 다친 광주광역시의 클럽 붕괴사고는 구청의 관리감독과 소홀과 클럽 측의 불법 영업이 만든 예고된 참사였다.  
광주 서부경찰서와 서구청, 소방당국에 따르면 27일 붕괴 사고는 클럽 안에 있는 복층 구조물에 수십명이 몰리면서 일어난 것으로 파악된다. 

해당 클럽은 지난 2015년 일반음식점으로 등록했지만, 광주 서구의 '춤 업소 허용 조례'에 따라 예외적으로 객석에서만 춤을 출 수 있는 업소였다. 조례에 따르면 춤 업소로 허용되더라도 객석에서 춤을 출 수 있을 뿐 별도의 '무대'를 만드는 것은 불법인데, 이 클럽은 버젓이 복층 구조의 무대를 설치해 영업했다. 이는 명백한 불법 영업이다.

조례에는 영업장 내 입장 인원을 객석 면적 1㎡당 1명으로 제한하도록 안전 기준을 정하고 있다. 영업장 면적 100㎡당 1명씩 안전 요원도 고정 배치해야 한다. 클럽의 영업장 면적이 500㎡라는 점을 고려하면 최소 5명 이상의 안전요원을 배치해야 한다. 경찰은 사업주와 종업원 등을 소환해 적정인원 통제 및 안전요원 배치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에도 해당 클럽에서는 복층 구조물에서 문제가 생겨 손님이 다쳤지만 영업은 계속됐다. 지난해 사고로 업주가 업무상 과실치상 혐의로 입건됐는데도, 구청은 불법 복층 무대를 방치하는 등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았다.  

조례에 따르면 춤 업소들은 안전 관리 대상에 포함돼 분기별로 1번씩 안전 계획을 관할 구청에 보고해야 하지만 해당 클럽은 이런 의무도 다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안전 규정 위반 등 사실이 드러날 경우 책임자를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할 계획이다. 이날 오전 2시40분쯤 광주 서구 치평동의 한 클럽 내부에서는 복층 구조물이 무너지면서 2명이 숨지고 16명이 다쳤다. 부상자 중엔 수영대회에 참가한 선수 8명 등 외국인 10명이 포함됐다. [기동/정진태기자]
정덕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수원시/자치분권시대의 복지정책’ 세미나 (2019-07-28 22:14:06)
서철모/화성시장,신체와 정신치료 동시 가능한 병원 확대해야 (2019-07-27 01:44:36)
한은/기준금리0.25%인하,1.25%' 역대 최저수...
오산시/취업사각 지원‘청년맞춤제작소 i...
포천시/디자인클러스터 조성을위한 투자...
양주시/2020년 생활임금 확정 시간당 9,570...
안산화폐‘다온’ 경기도와함께 게릴라...
文대통령/삼성디스플레이 협약식 참석
인천대교(주)/장학기금 2000만원 전달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