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0월19일sat
 
정치    사회    경제    의회/행정    문화    교육    경찰/소방    스포츠    보건    국회
뉴스홈 > 일반뉴스 > 연예/스포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가대표유니폼없는수영선수
등록날짜 [ 2019년07월16일 ]


2019년7월14일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한 국가대표 선수들이 개최국임에도 대한수영연맹의 늑장 행정으로 일반 판매용 유니폼을 입고 출전하는 사태가 발생했다.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다이빙 남자 1m 스프링보드 결승 경기가 열린 지난 14일 광주광역시 남부대시립국제수영장.  한국 다이빙의 간판 우하람은 경기장에 입장할 때 영문 국가명 ‘KOREA’가 들어가야 할 자리에 은색 테이프를 붙인 유니폼 상의를 입었다. 우하람의 유니폼에서 테이프로 가린 것은 제조사 로고였다.

다른 국가 선수들은 고국의 영문 이름이 유니폼을 입고 있었지만 한국 선수들은 그러지 못했다. 대한수영연맹의 늑장 행정에서 비롯된 일이었다. 연맹은 지난해 말로 A사와 용품 후원 계약이 끝난 뒤 새 후원사를 찾아왔다. 하지만 연맹은 대회 개최가 얼마 남았음에도 제대로 후보 업체들을 선정하지 않았다. 우여곡절 끝에 대회 개막 2주도 남지 않았던 지난 1일 A사와 재계약을 했다.  

이미 6개월 전 연맹과 후원 계약이 끝난 A사가 국가명이 새겨진 국가대표용 유니폼을 준비하고 있지 않았다. 연맹은 급하게 일반인들에게 판매되는 A사 의류를 구해 선수단에게 지급했으나 광고 규정에 부합하지 않은 판정을 받았다. 결국 우하람은 테이프로 유니폼에 적힌 A사 로고를 가린 채 나왔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연맹은 부랴부랴 로고 자리에 천을 덧대고 그 위에 ‘KOREA’를 새긴 유니폼을 15일 선수단에 지급했다. 연맹 관계자는 “새 용품 업체와 계약하려 했다가 무산되고 다시 업체를 선정하는 과정에서 차질이 빚어져 생긴 일이다”고 해명했다.개최국임에도 일처리를 제대로 하지 못해 망신만 남긴 수영연맹이었다. [기동/정진태기자]
정진태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카타르월드컵2차예선남북대결 (2019-07-18 10:31:35)
김세영/LPGA 마라톤클래식우승 (2019-07-15 18:51:38)
한은/기준금리1.25%로↓
오산시/취업사각 지원‘청년맞춤제작소 i...
포천시/디자인클러스터 조성을위한 투자...
양주시/2020년 생활임금 확정 시간당 9,570...
안산화폐‘다온’ 경기도와함께 게릴라...
文대통령/삼성디스플레이 협약식 참석
인천대교(주)/장학기금 2000만원 전달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