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8월21일wed
 
정치    사회    경제    의회/행정    문화    교육    경찰/소방    스포츠    보건    국회
뉴스홈 > 일반뉴스 > 경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최저임금/2.87% 인상
등록날짜 [ 2019년07월12일 ]



최저임금위원회가 12일 내년도 최저임금을 올해보다 2.87% 오른 시간당 8590원으로 결정한 데 여야는 엇갈린 평가를 내놓았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각계의 속도조절론을 대승적으로 수용하고 작금의 일본 경제보복에 따른 경제 위기 등의 상황에 노사가 합심해 대처하고자 하는 의지가 읽히는 결과”라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액수의 많고 적음을 떠나 노사 대표 간의 성숙한 합의 정신이 돋보인 결과”라며 “민주당은 최저임금 인상의 속도 조절에 합의한 최저임금위원회의 결단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반면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아무리 낮은 인상률이라도 그 자체가 우리 경제에 엄청난 독”이라며 “최저임금 폭탄을 막기 위해선 동결이 최소한의 조치”라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이전 인상률에 비하면 현격히 낮아진 인상률이지만, 이미 오를 때로 올라버린 최저임금을 고려한다면 결코 낮은 인상률은 아니다”라며 “최저임금 인상 속도 조절에 들어간 것은 다행스럽지만, 동결을 이뤄내지 못한 것은 아쉽다”고 밝혔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논평에서 “문재인 정부 초부터 제기되던 속도조절론 끝에 2020년 최저임금 만원 달성이라는 공약은 물거품이 됐다”며 “참담하기 이를 데 없다”고 비판했다. 

정 대변인은 “모든 경제 문제가 최저임금 인상에서 비롯된다는 보수 진영의 지독한 마타도어에 정부는 제대로 된 대응을 한 적이 없다”며 “이번 최저임금 결정은 위정자들이 스스로 고통받는 것을 회피하고 노동자들이 받는 고통을 외면한 결과”라고 지적했다. [기동/정덕영.정진태기자]

 

정덕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용인시/청년 창업가에 홍보 수단 지원한다 (2019-07-13 04:43:48)
광주시/사회적경제협회,이웃돕기 현물기탁 (2019-07-12 02:11:55)
스타벅스/보온병,일본산
김포페이/4개월만에 발행액 100억 돌파
가평군/전통시장 살린다
안산시/추석 대비 상거래용 계량기 특별...
신동헌/광주시장,일본 수출규제 피해 기...
군포시/주민세 18억700만원 부과
노인일자리, 조끼만입어도월27만원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