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0월16일wed
 
정치    사회    경제    의회/행정    문화    교육    경찰/소방    스포츠    보건    국회
뉴스홈 > 일반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청양군/우라늄 수돗물 나와
등록날짜 [ 2019년07월05일 ]


2019년7월5일 충남 청양 일부 지역 수돗물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우라늄이 검출된 것과 관련, 수돗물을 공급받은 지역 주민들에 대해 건강검진이 실시된다. 5일 충남도의회에 따르면 김명숙(청양) 의원은 전날 문제의 청양 정산정수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정수장과 주변 마을 상수도 수질 재검사와 주민들의 건강 문제에 대한 대책을 청양군과 충남도에 요청했다. 김 의원은 "수돗물을 공급받은 1천100가구 주민 전체에 대해 건강검진과 역학조사가 필요하다"며 "정산정수장 주변 소규모 마을 상수도에 대해서도 환경부 기준에 맞는 수질 검사를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청양군은 충남도와 협의해 청양의료원 등에서 주민들을 대상으로 일제 건강검진을 진행키로 했다. 이와 함께 정산면 유치원과 어린이집, 초·중·고교 급수시설 수질을 재조사하고 검사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는 생수를 지원할 계획이다. 김명숙 의원은 "근본적으로는 공주 신풍에서 청양 정산 간 대청댐 상수도 공사에 필요한 국비 33억원을 조기 확보해 내년까지 주민들에게 안전한 물을 공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충남도 보건환경연구원이 올해 지하수를 원수로 하는 청양 정산정수장과 당진 합덕 정수장을 대상으로 라듐·우라늄 항목에 대해 수돗물 정기 수질 검사를 한 결과 청양 정수장에서 지난 1월 1ℓ 당 우라늄이 67.9㎍(마이크로그램·100만분의 1g) 검출된 데 이어 2월과 3월에는 각각 105.7, 63.4㎍/ℓ씩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기준치(30㎍/ℓ)의 2∼3배를 넘는 수치로, 지하수 암반에서 자연적으로 녹아 나오는 우라늄 농도가 계절적 요인으로 인해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기동/정진태기자]
정진태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우정노조/협상결렬.파업8일결정 (2019-07-05 17:10:55)
하남시/건강한 여름나기 지원사업 (2019-07-05 05:03:55)
포천시/디자인클러스터 조성을위한 투자...
양주시/2020년 생활임금 확정 시간당 9,570...
안산화폐‘다온’ 경기도와함께 게릴라...
文대통령/삼성디스플레이 협약식 참석
인천대교(주)/장학기금 2000만원 전달
고양시/원당~서대문 M버스 이달18일 운행...
경기도/청년기본소득 3분기 신청률 83.38%...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