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6월21일fri
 
정치    사회    경제    의회/행정    문화    교육    경찰/소방    스포츠    보건    국회
뉴스홈 > 일반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염태영/수원시장,버스문제해결 위한 시민대토론회 준비 당부
등록날짜 [ 2019년05월22일 ]
염태영 시장


염태영 수원시장은 “시민대토론회를 열어 버스 문제의 근본적인 해결책을 지방정부차원에서 선도적으로 찾아보자”고 말했다.염태영 시장은 21일 영통구청에서 열린 ‘6월 중 확대간부회의’에서 “시민과 정부·경기도·수원시·버스회사·노조 등이 참여하는 대토론회를 개최해 우리 시가 꼬인 실타래를 풀어주는 역할을 하자”며 “시민대토론회는 일회성 행사가 아닌 버스 문제 해결의 징검다리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지난 19일 개인 SNS에 ‘버스 문제 해결을 위한 시민대토론회’를 제안한 염태영 시장은 이날 확대간부회의에서 근본적인 대안을 찾을 수 있는, 내실 있는 토론회가 될 수 있도록 철저하게 준비해달라고 당부했다.염태영 시장은 “경기도가 버스요금 인상 계획을 밝히면서 버스파업이 유보됐지만, 아직 문제가 해결된 건 아니다”며 “특별한 대책이 마련되지 않는다면 버스파업이 일어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버스운수종사자의 주 52시간 근무는 승객의 안전을 위해 꼭 필요하지만, 제도 시행으로 발생할 사회적 파장을 최소화할 수 있는 대책은 없는 상황”이라며 “시민의 ‘이동 기본권’을 지키고, 버스노동자의 근무 여건을 개선할 수 있는 근본적인 해결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정부는 지난해 3월 근로시간 제한을 두지 않는 특례업종에서 ‘노선버스’를 제외한 바 있다. 오는 7월 1일부터 버스업체 주 52시간 근무제가 시행될 예정이다.

버스운수종사자들은 주 52시간 근무가 도입되면 초과근무를 할 수 없어 임금이 큰 폭으로 줄어든다며 “임금 보전 방안을 마련하라”고 촉구하고 있지만 버스업체는 근무 시간이 줄어들면 임금 보전은 어렵다는 입장이다.

염태영 시장은 이날 회의에서 도시 디자인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염 시장은 “앞으로는 도시 디자인이 그 도시의 품격과 수준을 결정하는 데 큰 영향을 줄 것”이라며 “모든 정책 사업 기획단계에서 디자인에 대해 자문을 하고, 점검하라”고 말했다.수원시는 최근 도시 디자인 업무를 총괄하는 ‘디자인기획관’을 임용한 바 있다.

아울러 “규제와 절차 때문에 개혁이 이뤄지지 않고, 앞으로 나아가지 못 하는 일이 많다”면서 “모든 책임은 시장이 질 테니 공직자들은 규제와 복잡한 절차를 두려워하지 말고, ‘사고’를 쳐서 시민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정책을 발굴해 달라”고 당부했다. [수원/정진태기자]
정진태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포시/진로 교육페스티벌 개최 (2019-05-22 03:20:09)
경기도/이화순.부지사,북부경찰청 어르신 교통안전 다짐대회 참석 (2019-05-22 02:37:23)
수원시/스몰베팅 방식으로 일자리 정책도...
김포시/일산대교와 선풍기 전달식가져
의왕시/경기도 특별조정교부금 10억원 확...
평택시/청년창업지원센터 개소
광명시/일자리박람회 개최.143명 채용
성남시/희망나눔바자회 성황리 개최
포천시,사회적경제 창업아카데미’ 현장...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