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4월19일fri
 
정치    사회    경제    의회/행정    문화    교육    경찰/소방    스포츠    보건    국회
뉴스홈 > 일반뉴스 > 국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나경원/남북회담 "서두르지 말아야..."
등록날짜 [ 2019년04월16일 ]
나경원(한국)원내대표


2019년4월15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남북정상회담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이 발언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다. 차근차근 급하지 않게 제대로 해야 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백승주 의원 주최 '문재인-트럼프 회담 이후 이슈와 전망 토론회', 최고위원회의, 북핵외교안보특위 등 잇따른 회의 모두 발언 등을 통해 "남북정상회담을 서두르지 말아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북한의 여건이 되는 대로'라는 말을 했는데, '북한 뜻대로'라는 취지로 들린다"며 "북한이 경제적으로는 대한민국에서 얻어가고, 나머지는 미국에서 얻어가겠다는 속내로 보인다"고 지적했다.그는 "대북특사로 기존 외교안보 라인의 연장선에 있는 사람들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며 "외교안보 라인을 교체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강력한 비핵화 의지와 대북압박을 제시하는 메신저를 (대북특사로) 보내야 한다"며 "당당하게 말할 수 있는 특사를 보내라"고 촉구했다.

그는 또 "한미정상회담은 걱정했던 것보다 더 빈손회담이었다. SNS를 보면 2분간의 단독정상회담에 대해 '2분이면 라면도 안 익는다'고 한다"며 "2분간의 단독회담에 대해 참 부끄럽다는 생각을 했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한미정상회담 실패 뒤에는 역시나 북한정권의 협박이 이어진다. '오지랖 넓은 중재자·촉진자 행세를 그만하라'고 했는데 야당이 듣기에도 불쾌하고 모욕적인 언사"라며 "북한 정권의 꼼수를 들어줘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빈손회담을 넘어 미국 무기를 추가로 구매한 정황이 파악됐다"며 "'굿 이너프 딜'은 거부당하고 웨폰(weapon·무기) 딜로 전락한 것으로 보인다. 무기 구매에 대해서도 명백히 진실을 밝혀달라"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와 관련해 "변호사인 남편은 OCI 관련 사건을 두 건이나 수임하고, 부인 판사는 관련 재판을 했다"며 "저는 진보 법조인의 색다른 윤리 의식과 직업의식이 놀라울 따름"이라고 비판했다.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이 강원 산불 관련 가짜뉴스 제작·유포자 등을 고발한 데 대해 "공포 정치 시대가 열렸다. 빅 브러더 사회를 연상하게 한다"며 "강성 노조의 불법폭력 시위에는 꼼짝 못 하면서 유쾌한 풍자와 해학에는 비겁한 보복의 칼을 휘두른다"고 말했다. [국회/정진태기자]
정진태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국당 전·현직의원,세월호 막말 (2019-04-17 09:27:46)
손학규, 사퇴 중재안 제시 (2019-04-15 19:51:09)
성남시/창업경연대회, 유망 창업팀 10개팀...
군포시/경제살리는 별관 개관
안성시/지역화폐 발행 보름만에3억 2천 5...
의왕시/일자리 박람회 성황
수원시/도시재생산업박람회 대상서 장려...
성남시청/구인·구직 만남의 날’ 행사
고양시/소상공인 교육및 컨설팅지원 위한...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