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4월19일fri
 
정치    사회    경제    의회/행정    문화    교육    경찰/소방    스포츠    보건    국회
뉴스홈 > 일반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프랑스/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등록날짜 [ 2019년04월16일 ]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2019년4월15일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저녁(현지시간) 대규모 화재가 발생했다. 이날 오후 6시 50분께 파리 구도심 센느 강변의 시테섬에 있는 노트르담 대성당 첨탑 쪽에서 불길이 솟구쳤다. 화재는 노트르담 대성당의 보수 공사를 위해 성당 건물 바깥에 세운 비계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경찰은 대피명령을 내리고 소방대가 출동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으나 화재 발생 한 시간이 넘은 현재까지도 불길이 잡히지 않고 확산되고 있다.

로이터 통신과 프랑스24 등 외신은 이날 오후 8시 7분께 "노트르담 대성당의 지붕이 완전히 붕괴했다"고 보도했다. 또 현지 언론 생중계에서 첨탑이 붕괴되는 모습이 잡히기도 했다.대성당 보수를 위해 설치한 구조물이 목재 소재인 데다 소방대가 성당의 구조 때문에 높은 곳에서 발생한 화재를 진압하는 데 애를 먹고 있다. 현지 언론 중계 화면에는 소방 호스에서 뿜어져 나오는 물이 불길에 제대로 닿지 않는 장면이 담겼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이날 오후 8시로 예정된 대국민 담화도 전격 취소하고 화재 현장으로 이동 중이다. 마크롱은 현장 이동 전 트위터에서 "매우 슬프다. 우리의 일부가 불탔다"고 했다.

안느 이달고 파리 시장은 자신의 트위터에서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끔찍한 화재가 발생했다. 소방대가 화재를 진화 중이고, 성당 관계자들과 긴밀히 협조하고 있다"며 "모두가 보안 규정을 지켜줄 것을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트위터에 글을 올려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발생한 엄청난 화재를 지켜보는 것이 끔찍하다"며 "어쩌면 소방 항공기가 투입될 수 있을 것이다. 빨리 행동을 취해야 한다"고 우려했다. 현장 근처에 있던 파리 시민들은 물론 프랑스 국민들은 SNS 등을 통해 충격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은 빅토르 위고의 동명의 소설의 무대가 된 곳으로, 1804년 12월 2일에는 교황 비오 7세가 참석한 나폴레옹 보나파르트의 대관식이 열렸으며 파리에서도 가장 인기 있는 관광명소 중 하나다. [국제/정덕영.정진태기자]
정덕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세월호5주기,전국 추모행사 (2019-04-16 03:53:11)
용인시/저녹스버너’교체 보조금 지원 (2019-04-16 03:42:37)
성남시/창업경연대회, 유망 창업팀 10개팀...
군포시/경제살리는 별관 개관
안성시/지역화폐 발행 보름만에3억 2천 5...
의왕시/일자리 박람회 성황
수원시/도시재생산업박람회 대상서 장려...
성남시청/구인·구직 만남의 날’ 행사
고양시/소상공인 교육및 컨설팅지원 위한...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