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4월19일fri
 
정치    사회    경제    의회/행정    문화    교육    경찰/소방    스포츠    보건    국회
뉴스홈 > 일반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익산시/폐기물 처리 주민들 항의
등록날짜 [ 2019년04월04일 ]


2019년4월4일 익산시 낭산면 매립 불법폐기물과 관련해 환경부 주관의 행정대집행과 침출수 유출 책임자의 처벌 촉구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익산시 낭산면 주민들로 구성된 낭산주민대책위원회는 27일 익산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어 환경부 주관의 낭산 매립폐기물 조속 처리와 침출수 유출 책임자의 구속 처벌을 촉구했다. 이는 매립 폐기물의 늑장 제거와 이로 인한 지속적 침출수 유출 때문이다.이날 주민들은 낭산면에 매립된 폐기물 침출수로 인해 하루도 맘 편히 지낼 수 없다고 주장했다.

폐기물에서 흘러나온 침출수가 지하수와 농수로를 오염시켜 공포감을 넘어 삶의 어려움까지 준다고 반발했다.실제 낭산 폐석산 폐기물 불법매립 현장은 지난 25일 대규모 침출수가 유출 지역민들을 불안에 떨게 했다.1월 12일과 2월 3일 등 올해 들어만도 3번째로 행정당국의 수수방관 속에 연례행사처럼 자행되고 있다는 게 주민들 주장이다.주민들은 또 매립장 침출수 저류조의 용량 부족을 지적해 침출수량의 폭발적인 증가에 따라 이미 5개 저류조가 꽉 찬 상태라고 지적했다.

침출수 1차 처리 시설을 풀가동해도 용출하는 침출수 양을 감당하기 어려운 상태로 폐석산 상부 절개면 암반에선 압력에 따른 역류 현상까지 발생한다고 항변한다.
특히 절개지 암반의 붕괴조짐 상황에서도 환경부 및 익산시의 처방은 땜질식에 불과, 저류조 및 암반의 붕괴는 물론 수 만 톤 침출수 일시 유출에 따른 최악의 환경 재앙까지 우려된다고 지적한다. 이에 따라 주민들은 매립 폐기물의 전량 제거를 촉구, 환경부가 나서 행정대집행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환경부 등이 주민대책위와 협약 후 작업하고 있는 매립폐기물 이적처리량이 2019년 현재 2,544톤(계획량의 1.69%, 전체량의 0.19%)에 머물기 때문으로, 환경부 주관 예산편성을 통한 행정대집행이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다.주민들은 그러면서 폐기물 업자의 엄단도 촉구, 침출수 유출의 책임을 물러 폐기물 업자를 환경범죄 가중 처벌법으로 구속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아울러 정치권의 폐석산 문제 해결 노력도 주문해 해결방안 모색을 위한 정치인들의 공개 공청회를 제안한다.

낭산주민대책위 관계자는 “지자체 예산편성을 통해 추진하는 기존 제거작업은 200여년의 세월이 걸릴 수 있는 만큼 환경부 주관의 행정대집행이 이뤄져야 한다”며 “익산시, 익산정치권, 주민들이 함께하는 4월 20일 공청회를 통해 행정대집행 주체로서 환경부를 끌어낼 실천적 방도를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동/정진태기자]

 
정진태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기도/이재명 민생현안1호 안양 연현마을 공영개발사업 (2019-04-05 04:15:52)
손혜원,니들 아버지는 뭐 하셨지? (2019-04-04 19:47:36)
성남시/창업경연대회, 유망 창업팀 10개팀...
군포시/경제살리는 별관 개관
안성시/지역화폐 발행 보름만에3억 2천 5...
의왕시/일자리 박람회 성황
수원시/도시재생산업박람회 대상서 장려...
성남시청/구인·구직 만남의 날’ 행사
고양시/소상공인 교육및 컨설팅지원 위한...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