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4월19일fri
 
정치    사회    경제    의회/행정    문화    교육    경찰/소방    스포츠    보건    국회
뉴스홈 > 일반뉴스 > 환경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韓/초미세먼지,OECD최하위
등록날짜 [ 2019년03월25일 ]


2019년3월24일 한국이 초미세먼지가 가장 높은 5개 국가에 속하고, 이 5개국은 모두 석탄발전 비중이 극히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경제 수준에 비해 지나치게 높은 석탄발전 비중이 우리나라 초미세먼지 농도를 높인 원인으로 지목된 것이다. 24일 에너지업계에 따르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최근 발표한 2017년 국가별 연평균 미세먼지(PM 2.5) 수치에서 한국은 25.1로, OECD 35개 회원국 가운데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OECD 회원국 평균(12.5)의 2배 이상이다. OECD 회원국을 포함한 전세계 주요국으로 비교범위를 넓히면 인도(90.2), 중국(53.5), 베트남(30.3), 남아프리카공화국(25.0) 등과 함께 5위권에 속한다.

이들 5개 국가는 각국의 전체 발전량에서 차지하는 석탄발전 비중도 상위권이다. 남아공의 석탄발전 비중은 87.7%로 세계 1위이며 인도(76.2%)와 중국(67.1%)이 각각 2위와 4위에 올라 있다. 3위는 폴란드(78.7%)로 연평균 미세먼지 수치(20.9)는 우리와 비슷한 수준이다. 한국과 베트남의 석탄발전 비중은 각각 46.2%와 39.1%로, OECD 35개 회원국의 전체 석탄발전 평균 비중(27.2%)은 물론 전세계 평균(38.1%)보다 높다.앞으로 한국과 중국의 석탄발전소가 지속적으로 늘어난다는 점이다.

한국의 경우 신규 석탄발전소가 내년 2GW(기가와트)에 이어 2021년 2GW, 2022년 3GW 추가될 예정이다. 한국 미세먼지 ‘주범’으로 꼽히는 중국의 경우 석탄발전 비중을 내년까지 55%로 낮춘다는 방침이지만 앞으로 2~3년간 460여기(259GW)의 석탄발전소가 증설될 계획이다. 업계 관계자는 “한국의 석탄발전 비중은 선진국 클럽인 OECD에 비해 크게 낮다”며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서도 석탄발전 쏠림은 해결해야 할 과제”라고 말했다. [기동/정진태기자]
정진태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포항지진/자연지진 아냐 (2019-03-20 17:03:05)
성남시/창업경연대회, 유망 창업팀 10개팀...
군포시/경제살리는 별관 개관
안성시/지역화폐 발행 보름만에3억 2천 5...
의왕시/일자리 박람회 성황
수원시/도시재생산업박람회 대상서 장려...
성남시청/구인·구직 만남의 날’ 행사
고양시/소상공인 교육및 컨설팅지원 위한...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