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5월21일tue
 
정치    사회    경제    의회/행정    문화    교육    경찰/소방    스포츠    보건    국회
뉴스홈 > 일반뉴스 > 국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나경원/文대통령.김정은대변인
등록날짜 [ 2019년03월12일 ]
나경원(한국)원내대표


2019년3월12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 뜨거운 말을 듣지 않게 해 달라”고 말한 것을 놓고 청와대와 여당이 거세게 반발하며 강력 대응을 예고해 정국이 얼어붙고 있다. 진통 끝에 가까스로 문을 연 3월 임시국회가 좌초 위기에 놓일 전망이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연설에서 “가짜 비핵화로 얻은 것은 한·미 연합훈련 중단뿐”이라고 문재인정부의 대북정책을 강하게 비판하며 외교안보라인 교체를 요구했다. 그는 “북한에 대한 밑도 끝도 없는 옹호와 대변 이제는 부끄럽다”며 문제의 표현을 언급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고성과 퇴장 등으로 즉각 항의하며 나 원내대표의 사과를 요구했다. 한국당 의원들이 “듣기 싫으면 나가”라고 맞서면서 본회의장은 아수라장이 됐다.민주당은 연설 직후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대한민국 국가원수에 대한 모독죄”라며 나 원내대표를 강하게 규탄하면서 국회 윤리특위에 제소키로 했다.

청와대는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며 사과를 촉구하는 공식 입장을 냈다. 한정우 부대변인은 서면브리핑에서 “나 대표 발언은 국가원수에 대한 모독뿐 아니라 한반도 평화를 염원하는 국민에 대한 모독”이라며 “나라를 위해 써야 할 에너지를 국민과 국가원수에 대한 모독으로 낭비하지 말아달라”고 주문했다.

그러나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의 윤리위 제소 방침과 관련해 “만약 그런 부당한 조치가 있게 되면 정말 단호한 대처를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추진에 공조한 여야 4당과 한국당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상황에서 대형 충돌 사태가 벌어지면서 3월 임시국회가 암초에 부딪힐 가능성이 커졌다. [국회/정진태기자]
정진태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문희상.본회의장 중재 (2019-03-13 18:15:33)
나경원/비례대표 폐지 (2019-03-11 04:33:56)
하남시/지역화폐 하머니,판매처 확대 “...
고양시/푸른고양 나눔장터 성황리 개최
광명시/지역공동체 일자리사업 참여자 28...
군포시/지역 중소기업 中시장 진출 촉진
정장선/평택시장,기업체 현장 방문
하남시/지역화폐 하머니,지역경제 살릴77...
용인시/청년인턴 대상 관내 공기업 탐방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