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2월18일mon
 
정치    사회    경제    의회/행정    문화    교육    경찰/소방    스포츠    보건    국회
뉴스홈 > 일반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태우/추가 폭로
등록날짜 [ 2019년02월10일 ]
우측에 김태우 前수사관


2019년2월10일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등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10일 “이인걸 전 청와대 특감반장이 드루킹 김동원 씨가 특검에 제출한 USB(이동형 저장장치)에 대해 알아보라고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김 전 수사관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인 사건을 조회한 것은 제가 아니라 청와대”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전 수사관은 “2018년 7월 25일 오전 11시 11분, 특감반장 이인걸은 저를 포함한 검찰 출신 특감반원 4명에게 텔레그램 단체방에서 언론기사 링크를 올렸다”며 “그 기사 내용은 드루킹이 60기가 분량의 USB를 특검에 제출했다는 내용이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 전 특감반장이 ‘이거 맞는지, USB에 대략 어떤 내용 있는지 알아보면 좋겠는데’라고 텔레그램 단체방에서 지시를 내렸다”며 “이어 13분 뒤 박모 특감반원이 ‘USB 제출은 사실이고, (그 USB 자료의 내용은) 김경수와의 메신저 내용 포함하여 댓글 조작 과정상 문건이라고 합니다’라고 보고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특감반장이 특감반원들에게 지시한 텔레그램 지시내용과 박모 특감반원의 보고내용은 제 휴대폰에서 발견됐다. 증거가 완벽히 보존돼 있다”며 “서울동부지검은 주저하지 말고 이 전 특감반장을 소환 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이 전 특감반장에게 위와 같은 지시를 시킨 사람이 누군지 저는 알고 있지만 수사로 밝혀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회/정진태기자]

 
정진태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포항/규모 4.1 지진발생 (2019-02-11 06:09:21)
故김용균/광화문 영결식 (2019-02-10 04:57:40)
서울.은평구/일자리박람회 성료
광명시/한국폴리텍대학(융합기술교육원)...
장기실업자/19년만에 최다기록
자영업자대출/연체율'빨간불'
연천군/단호박 ‘지역수출 유망단지 집중...
안승남/구리시장.4차산업중심 “판교테크...
고용한파/또.공공일자리 카드꺼내는 정부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