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4월20일sat
 
정치    사회    경제    의회/행정    문화    교육    경찰/소방    스포츠    보건    국회
뉴스홈 > 일반뉴스 > 국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국당/전당대회 예정대로27일확정
등록날짜 [ 2019년02월08일 ]


2019년2월8일 자유한국당은 2차 북미 정상회담과 날짜가 겹쳐 일정 변경이 검토됐던 자유한국당 전당대회가 계획대로 27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계획대로 진행된다. 한국당 선거관리위원회는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박관용 한국당 선관위원장은 회의직후 기자들과 만나 "당 안팎의 상황을 충분히 고려했고 개최 시기는 정해진 일정대로 진행하기로 만장일치로 의견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박관용 위원장은 이날 회의에서 일정이 변경될 경우 위원장직을 내려놓겠다는 뜻을 밝히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관용 위원장은 "오늘 결정된 모든 사항을 비상대책위원회에 전달하겠다"며 "오늘 선관위는 후보들의 공정한 결과를 보장하는 것을 최우선으로 유념하고 당원, 국민들과 소통할 수 있는 기회를 최대한 많이 부여하고 시간을 많이 갖게 하겠다"고 덧붙였다.박관용 위원장은 "대회 분위기를 고조시키고 국민 관심을 환기시킬 수 있도록 여러 후보의 요청을 수용해서 TV토론회, 유튜브 방송 등 선거인단과 국민들에게 후보들이 충분한 자료를 제공할 수 있도록 여러 가지 행사를 준비했다"며 "짧은 기간동안 최대한 국민과 소통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 이번 선거와 관련해서 모든 규정은 끝났다"고 강조했다.

앞서 2차 북미 정상회담 일정이 27~28일로 확정되면서 황교안 전 국무총리를 제외한 당권 주자들을 중심으로 일정을 연기해야 한다는 요구가 이어졌다. 일부 의원들은 일정을 강행할 경우 전당대회 자체를 보이콧(거부)하겠다고 엄포를 놓기도 했다.이에 당 선관위는 이날 회의에 앞서 후보 대리인과 만나 의견을 수렴하기도 했다.홍준표 전 대표측인 김대식 전 여의도연구원 원장은 대리인 간담회 직후 "8명 후보 중에서 7명 후보가 연기를 강력하게 주장했고 우리는 한달이상 연기를 해야 된다, TV토론은 권역별로 6번, 중앙에 2번, 총 8번이상은 반드시 해야 한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황교안 전 총리측은 기존 일정을 유지하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한다. [국회/정진태기자]
정진태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원유철/북핵외교안보특위원장 에 (2019-02-09 05:24:33)
문희상/국방위원회초청 오찬간담회 (2019-02-08 06:25:33)
부천시/ 채용박람회 성황리 개최
구리시/채용박람회 뜨거운 열기 호응
성남시/창업경연대회, 유망 창업팀 10개팀...
군포시/경제살리는 별관 개관
안성시/지역화폐 발행 보름만에3억 2천 5...
의왕시/일자리 박람회 성황
수원시/도시재생산업박람회 대상서 장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