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2월18일mon
 
정치    사회    경제    의회/행정    문화    교육    경찰/소방    스포츠    보건    국회
뉴스홈 > 일반뉴스 > 경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울산시/자영업자 폐업률 전국최고
등록날짜 [ 2019년02월08일 ]


2019년2월7일 불황 여파로 지난해 울산의 인구 유출과 자영업자 폐업률이 전국 최고를 기록했다. 주력 산업 침체가 가장 큰 원인으로 꼽혔다. 7일 한국은행 울산본부가 발표한 ‘2018년 울산지역 자영업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울산의 자영업자 수 감소율은 14.3%였다. 2017년 9만4000명이던 자영업자가 지난해 8만1000명으로 급감한 것이다. 지난해 자영업자 감소율은 전국 평균(0.8%)의 18배에 이르렀다. 전국에서 자영업자 감소율이 가장 높게 나왔다. 울산의 주력 산업 부진에 따른 소비심리 위축과 인구 유출 지속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한국은행 울산본부는 분석했다. 

불황의 여파로 울산의 인구 유출도 심화되고 있다. ‘2018년 국내 인구이동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울산으로의 전입 인구는 12만7922명, 울산에서의 전출 인구는 14만576명으로 울산을 빠져나간 인구가 1만2654명이나 더 많았다. 울산 인구 대비 순유출률은 1.1%로 서울과 함께 17개 광역시도 가운데 가장 높았다. 울산은 2015년 80명을 시작으로 2016년 7622명, 2017년 1만1927명 등 4년 연속 인구가 순유출됐다. 유출 사유는 직업, 주택, 교육 순이었다. 

빈 사무실도 늘어나고 있다.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2018년 연간 상업용 부동산 임대동향조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울산의 사무실 공실률은 17.0%로 7대 특별시·광역시 가운데 인천(17.3%)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다. 지난해 사무실 임대료도 전년도에 비해 m²당 최고 1.7%포인트 떨어졌다. 한국은행 울산본부는 자영업자의 경영 개선 지원을 위해 공동물류센터 운영, 협동조합 구성 등을 통해 규모의 경제를 실현하고 자영업자에 대한 경영컨설팅, 멘토링 등을 강화할 것을 주문했다. 또 자영업자 간의 경쟁 완화를 위해서는 음식 숙박 등 경쟁 심화 부문에 대한 정보를 신속하게 제공하면서 창업 관련 기술 교육을 확대해 신규 자영업자가 전문성(기술 기반 창업 등)을 갖추고 다양한 분야로 진출하도록 유도하는 방식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기동/정진태기자]
정진태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광명시,협치추진단 출범 (2019-02-08 06:18:46)
김포시/겨울방학 대학생 아르바이트 사업 종료 (2019-02-08 05:44:02)
서울.은평구/일자리박람회 성료
광명시/한국폴리텍대학(융합기술교육원)...
장기실업자/19년만에 최다기록
자영업자대출/연체율'빨간불'
연천군/단호박 ‘지역수출 유망단지 집중...
안승남/구리시장.4차산업중심 “판교테크...
고용한파/또.공공일자리 카드꺼내는 정부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