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2월22일fri
 
정치    사회    경제    의회/행정    문화    교육    경찰/소방    스포츠    보건    국회
뉴스홈 > 일반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매넘치는 부산·울산·경남
등록날짜 [ 2019년01월18일 ]


2019년1월17일 경기침체와 부동산 불황으로 전국 상권이 활력을 잃어가면서 지난해 경매시장에 나온 상업시설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조선·철강 등 제조업 밀집지역인 부·울·경(부산·울산·경남)’은 이러한 추세가 강하다. 반면 경기 침체로 새 주인을 찾는 상업시설은 점점 줄어들고 있다. 지지옥션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상업시설 경매 진행 건수는 1만1000건으로 전년 대비 1500여건 늘어났다. 그러나 낙찰률은 26.6%로 전년 대비 4%포인트 하락했다. 상가, 점포 등 상업시설은 경기 영향을 가장 많이 받는 부동산으로, 경기 악화시 경매 진행건수가 늘어난다. 반면 낙찰률, 낙찰가율, 낙찰가 총액 비중, 평균응찰자 수 등이 줄어든다.

부산시의 작년 상업시설 경매 진행 건수는 1720건으로 전년보다 3배가량 많은 물건이 시장에 나왔다. 그러나 낙찰율은 단 9.4%에 그쳤다. 2017년 낙찰률(18.9%)에서 반토막이 난 것이다. 울산시에서는 작년 총 243건 상업시설 경매가 이뤄졌는데 낙찰률이 전년 29.9%에서 23.1%로 급감했다. 부산 지역의 조선업 불황이 상업시설 경매 시장에 그대로 반영된 것이다. 부산경영자총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부산지역 조선해양 기자재 업체의 연평균 매출은 84억100만원으로 전년 대비 2.3% 줄어들었다. 2015년(118억2600만원), 2016년(102억3000만원)까지 100억원대가 넘는 연매출을 기록했으나 2017년(85억9500만원)부터 실적이 본격 악화된 것이다.

특히 조선·철강업이 지역 먹거리인 경남 거제, 창원 등에서는 관련 산업 불황의 그림자가 경매 시장에 짙게 드리웠다. 거제에서는 2017년보다 400여건 늘어난 1240건의 상업시설이 경매에 나왔고 낙찰률은 18.47%에 그쳤다. 낙찰률이 전년 대비 약 6%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창원에서는 2017년보다 100건 늘어난 510건의 물건이 시장에 나왔지만 낙찰률은 18.2%로 4%포인트가량 떨어졌다.

저금리 등의 영향으로 꾸준히 감소하던 법원 경매 물건이 4년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경매는 주로 현재의 소득으로 금융비용을 감당하기 힘들 때 등록되므로 전문가들은 경매 물건 증가를 불황의 전조로 해석한다. 조선업 불황의 직격탄을 맞은 부울경의 경매 물건 증가율이 다른 지역보다 훨씬 높았다.
지지옥션 관계자는 “작년 지역 경제를 책임졌던 우량 중견기업의 공장·부지가 잇달아 매물로 나왔는데 유동인구가 줄어들면서 이 지역 상업시설도 동시에 문을 닫고 경매 시장에 나오는 일이 비일비재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동/정덕영.정진태기자]
정덕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어린이비타민캔디,설탕덩어리 (2019-01-18 06:16:49)
군포시/청렴도측정 반부패문화 강화 (2019-01-18 05:58:42)
고양시/무기계약근로자 급여 최저임금법 ...
광명시/친환경 전기차, 이륜차 구매시 보...
갤럭시S10 공개
고양시/시니어 민간일자리 확대’ 및 ‘...
고양시/스타필드 앞 지하주차장·공공도...
네이버/경기행복샵’에서 판로개척 기회 ...
경기도/공정·혁신 토대로 경제중추 中企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