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6월25일tue
 
정치    사회    경제    의회/행정    문화    교육    경찰/소방    스포츠    보건    국회
뉴스홈 > 일반뉴스 > 국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문희상/노영민 비서실장 맞아
등록날짜 [ 2019년01월11일 ]



2019년1월10일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취임 후 처음으로 국회를 찾아 문희상 국회의장 등 국회 의장단을 예방했다. 지난 8일 취임한 노 실장은 이날 오후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과 복기왕 정무비서관과 함께 국회의장실을 찾았다. 문 의장이 먼저 “팀워크가 환상적”이라며 “기대가 많아서 서운하지 않게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의장은 이어 노영민 실장이 청와대 비서실의 3대 원칙으로 ‘성과·소통·규율’을 제시한 것을 거론, “제일 중요한 것은 성과”라며 “레일은 잘 깔았는데 열차가 안 달리면 무능하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소통과 관련해선 “경청은 히어링(hearing)인데, 히어링은 우리 말로 들어준다는 것”이라며 “상대방 말이 옳다면 받아줘야 한다”고 강조했다.그는 “기강이라고 얘기해주고 싶은데, (노 실장은) 규율과 절제라고 말했다”며 “(집권한 뒤) 3∼4년에 느슨해질 때 잘못하면 큰일이 나는데 작은 사고가 큰 사고로 커진다”고 언급했다.

노 실장은 이에 “제가 많이 부족한데, 의장께서 정계 원로이시고 (노무현정부에서) 비서실장도 하셔서 너무 잘 아시기 때문에 많은 관심을 보여달라”고 화답했다.
문 의장은 또 “비서실장, 비서진이 나대는 것도 문제이지만, 대통령께 ‘아니요’라고 말할 수 있어야 한다고 얘기하는데 실제로는 묻혀버린다”며 “보고 싶은 것만 보면 안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레이더를 대통령께 여는 것보다 국회의 야당, 국회의장 쪽을 향해 귀를 열면 잘 들린다”면서 “초심을 잃지 말아라”고 주문했다. 

노 실장이 “사실 청와대에 가는 것보다 여기 오는 게 고향 오는 것 같다”며 웃자 주변에서도 웃음이 터져 나왔다. 강 정무수석도 “실장이 (국회의원) 3선이시고 제가 3선, 여긴(복 정무비서관) 초선이라 합쳐서 7선이다. 국회와 더 친할까 봐 (문 대통령이) 노심초사한다”며 농담했다.문 의장은 이에 “저랑 더 친해야 한다. 그렇게만 되면 성공하실 것”이라고 화답했다. [국회/정진태기자]

 

정진태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나경원/"대통령고집되게센것같다" (2019-01-13 06:11:58)
문희상/코드·보은인사끝내야 (2019-01-09 05:44:37)
광명시/최고의 복지는 일자리
이낙연총리와 양승조지사 천안 sb플라자 ...
광명동굴/7월 5일부터 9월 1일까지 야간 운...
이화순/경기도부지사,베트남 빈푹성과 상...
광명시/일자리박람회’성료
수원시/스몰베팅 방식으로 일자리 정책도...
김포시/일산대교와 선풍기 전달식가져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