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1월16일wed
 
정치    사회    경제    의회/행정    문화    교육    경찰/소방    스포츠    보건    국회
뉴스홈 > 일반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멍드는농심,트랙터에뭉개지는배추
등록날짜 [ 2019년01월09일 ]



"내가 키우고, 내가 갈아엎고…이게 뭐 하는 짓인지 모르겠소"

9일 생산량이 크게 늘어 가격이 떨어진 가을배추를 산지에서 직접 폐기하는 전남 영암군의 한 농가 현장.

좁디좁은 시골길을 지나 영암군 신북면 모산리의 마을 가장 안쪽에 들어서자 1만㎡의 밭 위로 봉긋하게 올라온 배추가 가지런히 줄을 서 있었다.

흰색과 푸른색으로 싱그러움까지 느껴진 배추밭에 가까이 다가서니 이미 배추들은 겨울 추위에 꽁꽁 얼어붙어 있었다.

계획대로라면 한 달 전에는 수확해 출하됐어야 할 가을배추였다.

하지만 산지 가격은 특상품 배추 3포기가 들어있는 한 망에 1천600원밖에 쳐주지 않았다.

당시 배추 9천 포기를 출하한 이웃 농가는 인건비와 운송비 등 들어간 비용을 뺐더니 수익은 고사하고 1만5천원 손해를 봤다.

밭 주인인 유모(58)씨는 결국 울며 겨자 먹기로 시장격리조치에 동참해 산지 폐기하기로 결정했다.


[기동/이영민기자]leeymtax@naver.com



이영민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군포시/단수없이 노후 상수관 교체 (2019-01-10 04:25:11)
백령도.해역 규모3.7지진 (2019-01-09 05:31:19)
의정부시/흥선권역 조찬포럼 개최
인천항/아시아 전자상거래 허브항만 도약
장기실업자수/IMF이후 최다
식당·술집/매출2010년이후 최소
안산시/어르신에 ‘제4차 산업혁명 체험 ...
은수미/성남시장,최신ICT기술,성남시 산업...
성남시/中企 60개사,세계9개국 판로개척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