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1월16일wed
 
정치    사회    경제    의회/행정    문화    교육    경찰/소방    스포츠    보건    국회
뉴스홈 > 일반뉴스 > 정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정은/전격 방중
등록날짜 [ 2019년01월08일 ]


2019년1월8일 3박4일 일정으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새해 벽두부터 집권 후 4번째 방중 일정에 돌입했다. 김 위원장이 전격 방중카드를 꺼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에 나서면서 2차 북미 정상회담도 '북중간 밀월관계'라는 중대변수를 만나게 됐다.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특별열차를 타고 8일 오전 10시 55분께(현지시간) 중국 베이징역에 도착해 3박4일간의 방중 일정에 나섰다. 김 위원장의 4번째 방중은 시점과 규모면에서 이전 방중과 큰 차별점을 보여 주목된다.

최근 북중 간 밀월관계가 강화되는 분위기 속에 방중한 8일이 김 위원장의 생일이라는 점과 수행단 규모가 커졌다는 점에서 예전 방중보다 의미가 각별하다는 관측이다. 이날 김정은 위원장은 부인 리설주 여사, 대남 및 외교 정책 책임자인 김영철·리수용 노동당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과 박태성 과학기술·교육 담당 부위원장, 노광철 인민무력상 등과 함께 베이징에 도착했다. 

북·중 양국이 기존 '비밀주의' 관행을 깨고 김정은 위원장이 베이징에 도착 전에 방중했다는 사실을 동시에 발표한 점도 주목된다. 이번 김 위원장의 4차 방중을 계기로 북·중 정상 간 만남이 곧 정상국가 간 교류로 격상했다는 점을 시사한다. 특히 김 위원장이 새해 벽두부터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중국을 전격 방문해 시진핑 주석과 정상회동에 나서 지난해 남북미 중심으로 진행되어온 한반도 정세 변화에 큰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3월 25∼28일, 5월 7∼8일, 6월 19∼20일 등 세 차례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 국가주석과 북·중 정상회담을 한 바 있다. 2차 북미 정상회담을 둘러싼 일정과 장소에 대한 조율이 막바지에 접어든 상황에서 김 위원장이 4차 방중에 나선 행보는 이전 사례와 닮았다는 분석이다.

실제로 김 위원장은 지난해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렸던 북미 정상회담 때에도 그 전후로 각각 중국을 방문, 긴밀한 공조를 과시한 바 있다. 결국 김정은 위원장이 올해 2차 북미 정상회담과 비핵화 협상 과정에 앞서 중국과 밀착관계에 나섬에 따라 북한의 비핵화 문제에 중국 역할론이 재부상할 전망이다. 김 위원장이 북한을 끌어들여 미국과의 2차 정상회담에서 협상력을 높이려는 포석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국제/정진태기자]
정진태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文대통령/비서실장에 노영민 임명 (2019-01-08 16:45:06)
文대통령/중소·벤처기업이 사람중심 경제의주역 (2019-01-08 04:53:55)
의정부시/흥선권역 조찬포럼 개최
인천항/아시아 전자상거래 허브항만 도약
장기실업자수/IMF이후 최다
식당·술집/매출2010년이후 최소
안산시/어르신에 ‘제4차 산업혁명 체험 ...
은수미/성남시장,최신ICT기술,성남시 산업...
성남시/中企 60개사,세계9개국 판로개척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