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6월27일thu
 
정치    사회    경제    의회/행정    문화    교육    경찰/소방    스포츠    보건    국회
뉴스홈 > 일반뉴스 > 법원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현직행정처직원기소/수백억원대,전자행정비리
등록날짜 [ 2019년01월04일 ]





대법원의 전자법정 구축사업을 담당하며 전직직원이 세운 특정업체에 일감을 몰아주고 수억원의 비리를 저지른 사건입니다.

입찰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전직 법원행정처 직원이 현직들에 건넨 뇌물은 6억5천만원에 달한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구상엽 부장검사)는 4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와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 등으로 법원행정처 과장 강모·손모 씨와 행정관 유모 씨를 구속기소했다. 행정관 이모 씨도 부정처사후수뢰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이들에게 뇌물을 주고 전자법정 사업 입찰을 따낸 전 법원행정처 직원 남모(47) 씨는 지난달 28일 먼저 횡령 혐의로 구속기소 돼 재판에 넘겨졌다.

법원행정처 전산정보관리국 공무원 출신인 남씨는 2007년 부인 명의로 D사를 설립한 뒤 2009년부터 최근까지 법정에서 문서를 띄워 볼 수 있도록 한 실물화상기 도입 등 240억원대 사업을 수주한 것으로 조사됐다. 2013년부터는 부인을 내세운 I사를 내세워 160억원대 사업도 따냈다.

400억∼500억원대 사업을 수주한 배경에는 남씨와 현직 직원들의 '검은 커넥션'이 있었다.

 법원행정처 현직 직원들은 남씨 회사가 입찰을 따낼 수 있도록 편의를 봐주고 그로부터 뒷돈을 받은 정황이 확인됐다. 이들은 입찰 정보를 빼돌려 남씨에게 전달하거나, 특정 업체가 공급하는 제품만 응찰 가능한 조건을 내거는 등 계약업체를 사실상 내정한 상태에서 입찰을 진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 대가로 강 과장은 5년간 총 3억1천만원, 손 과장은 3년간 2억6천만원 상당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행정관인 유씨와 김씨는 각각 6천700만원, 550만원 상당의 뇌물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날 전직 직원 남씨도 뇌물공여 혐의로 추가 기소됐다.

검찰은 이들의 구속 기간 만료를 고려해 입찰 방해 혐의는 일단 빼고 기소했다. 수사 결과를 정리한 뒤 전·현직 직원 5명을 다음 주께 추가로 기소한다는 방침이다.

법원행정처는 입찰 비리 의혹이 제기되자 내부감사를 벌여 지난달 초 현직 직원 3명을 직위 해제하고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애초 수사 의뢰 대상에 없었던 직원의 범행이 검찰 수사 과정에서 새롭게 드러났고 수뢰액 또한 늘었다.


[서울/이영민기자]leeymtax@naver.com
이영민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재명/첫 재판 출석 (2019-01-10 14:36:46)
검찰/김경수.징역5년 구형 (2018-12-31 03:51:35)
광명시/호텔객실관리사 양성과정 수료식
광명시/100명증원.여름·겨울방학 400명 선...
광명시/최고의 복지는 일자리
이낙연총리와 양승조지사 천안 sb플라자 ...
광명동굴/7월 5일부터 9월 1일까지 야간 운...
이화순/경기도부지사,베트남 빈푹성과 상...
광명시/일자리박람회’성료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