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3월20일wed
 
정치    사회    경제    의회/행정    문화    교육    경찰/소방    스포츠    보건    국회
뉴스홈 > 일반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릉펜션사고/배기통연결부분과본체 어긋나...
등록날짜 [ 2018년12월20일 ]



고등학교 3학년 남학생 10명이 일산화탄소 중독 피해를 입은 강원 강릉시 아라레이크펜션의 보일러를 감식한 경찰이 보일러 본체와 연결된 배기통 일부가 인위적으로 절단된 흔적을 발견한 것으로 19일 전해졌다. 경찰은 연결부 일부가 잘려나간 배기통을 보일러에 끼워 넣어 제대로 맞물리지 못한 데다 이음매에 내열실리콘도 바르지 않아 그 틈으로 치명적인 일산화탄소가 샌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지난달 이 펜션 안전검사를 한 한국가스안전공사는 건물 외부만 둘러본 뒤 적합 판정을 내렸다. 이 펜션 같은 농어촌 민박 내부의 보일러 점검은 민간 가스공급자에게 맡겨져 있다. 이들을 관리, 감독할 주체가 모호해 펜션의 가스 안전은 무방비 상태로 방치돼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동아일보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10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강원 강릉시 아라레이크펜션 객실 내부의 가스보일러. 배기통 아래쪽 홈 부분이 잘려 있고, 보일러 본체와 2~3cm 틈이 벌어져 있다(위 사진). 반면 정상적인 배기통은 아랫부분에 보일러 본체와 맞물릴 수 있는 홈이 있다. 홈이 있는 부분에 고무패킹을 끼우면 배기통과 본체가 틈새 없이 밀착해 일산화탄소가 누출되지 않았을 것으로 분석된다. 강릉소방서·심상조 씨 제공


○ 보일러 배기통 절단 흔적 정밀 감식

강원지방경찰청과 강릉경찰서는 보일러와 맞물리는 배기통 하단이 변형된 경위를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 감식을 의뢰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보일러와 배기통의 연결이 불완전한 상태에서 배기가스 대량 발생 등 이상 증세로 인해 배기통이 분리됐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문제의 보일러는 2014년 펜션이 지어질 때 처음 설치됐다. 당시 펜션에 보일러를 납품했던 대리점 관계자는 본보 기자와 만나 “우리는 보일러를 배달만 해줬고 설치는 그쪽에서 알아서 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비전문가가 설치 편의를 위해 배기통을 절단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액화석유가스(LPG)법상 보일러와 배기통 이음매는 반드시 내열실리콘으로 마감해야 한다. 내년부터는 철끈과 나사로 고정하도록 법이 개정됐다. 하지만 사고 펜션의 보일러에는 실리콘도, 철끈과 나사도 없었다. 치명적인 유독가스를 내뿜는 보일러를 부실 점검·관리해도 처벌은 솜방망이다. 보일러를 부실 설치한 시공자는 500만 원 이하의 벌금, 이를 방치한 사용자는 200만 원 이하의 과태료에 처해지는 게 전부다.


[강원/이영민기자) leeymtax@naver.com
이영민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구리시/자녀성장지원사업 ‘직업 체험관 견학’ (2018-12-21 04:14:50)
의정부시/공공기관 합동소방훈련 (2018-12-20 05:05:36)
김포시/중소기업인과의 간담회
화성시/HS하이테크'와 함께 건강한기업 만...
군포시/군포愛 (애) 머니 업무협약 체결
광명시/오스틴시,달라스시와 경제교류 협...
오산시/(주)티로보틱스.기업 애로사항 청...
안양시/베트남 시장개척단 파견
고양시/청년일자리사업 현장면접의 날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