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6월27일thu
 
정치    사회    경제    의회/행정    문화    교육    경찰/소방    스포츠    보건    국회
뉴스홈 > 일반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익명기부자 기탁/"내년에는 우리이웃 덜 아팠으면 좋겠다"
등록날짜 [ 2018년12월17일 ]



경남모금회 사무실에 한통의 전화로 "사무실 앞에 봉투가 하나있으니 열어 보세요'

입구 쪽에는 과연 봉투 1개가 놓여 있었다.

봉투 안에는 5만원 권 돈다발과 직접 손으로 쓴 편지가 들어 있었다.

"네 이웃을 자신과 같이 사랑하라는 예수님 가르침을 흉내라도 내고자 1년 동안 넣었던 적금을 가난하고 병원비가 절실한 가정의 중증 장애아동 수술비와 재활치료에 사용하기 바랍니다"

이 기부자는 이어 "내년에는 우리 이웃들이 올해보다 더 행복하고 덜 아팠으면 좋겠다. 내년 연말에 뵙겠다"고 편지를 마무리해 앞으로도 익명 기부자를 계속하겠다는 뜻을 간접적으로 밝혔다.

연합뉴스

왼쪽이 2018년 1월 편지 필체, 오른쪽이 2018년 12월 편지 필체. [경남모금회 제공]



경남모금회는 손편지 필체가 올해 초 2억6천400만원을 기탁한 인물이 남겼던 편지와 똑같은 점으로 미뤄 동일인일 것으로 추정했다.

이 익명의 기부자는 올해 1월 2억6천400만원을 기부할 때도 철저히 이름을 숨겼다.

당시 경남모금회 계좌에 '익명'이라는 이름으로 2억6천400만원을 보냈고 우편에 동봉된 통장 4개에도 모두 이름, 계좌번호, 거래은행이 지워져 있었다.

경남모금회는 기부자의 뜻대로 기탁금을 어려운 이웃들 치료비로 지원할 예정이다.

지난해 기탁한 2억6천500만원 역시 장애인 아동·노인·여성 대상 긴급 의료비 2억5천100만원, 장애인 자립 교육지원사업, 임산부·산모 지원사업에 1천300만원을 썼다고 경남모금회는 설명했다.


[기동/이영민기자]leeymtax@naver.com
이영민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우윤근/모자쓴채출국(비리의혹) (2018-12-17 16:57:24)
서부발전/사망자에 사과문 (2018-12-17 05:51:24)
광명시/호텔객실관리사 양성과정 수료식
광명시/100명증원.여름·겨울방학 400명 선...
광명시/최고의 복지는 일자리
이낙연총리와 양승조지사 천안 sb플라자 ...
광명동굴/7월 5일부터 9월 1일까지 야간 운...
이화순/경기도부지사,베트남 빈푹성과 상...
광명시/일자리박람회’성료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