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2월12일wed
 
정치    사회    경제    의회/행정    문화    교육    경찰/소방    스포츠    보건    국회
뉴스홈 > 일반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백석역온수관사고/1명사망
등록날짜 [ 2018년12월05일 ]

사고현장


사진.연합뉴스캡처


2018년12월4일 오후 10시경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백석동 1538번지에서 지역 난방공사 배관이 터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2시간여가 지난 뒤 백석역 인근은 여전히 혼란 그 자체였다. 아파트 등의 난방을 위해 섭씨95도에서 110도 사이 뜨거운 물이 높이 4m 이상 치솟은 흔적이 여실히 남아있었다. 배관이 터진 장소에는 물웅덩이가 1m 높이로 패였고, 연기가 여전히 나고 있었다. 이날 사고로 현장에 고립돼 있던 차량 뒷좌석에서 손모(69)씨가 숨진 채 발견됐고 부상자는 20여명으로 현재까지 확인됐다. 소방당국이 파악한 중화상 환자는 2명, 경상자도 20여명에 이른다. 또 도로가 침하됐으며, 가로수가 넘어졌다. 주차돼있던 카니발 차량 한 대는 도로와 함께 내려앉았다. 인근 도로는 배관이 터지며 지하에서 함께 분출된 토사물로 질척였다.사고 현장 바로 근처에 있던 건물 내부도 마찬가지였다. 뜨거운 물이 순식간에 들어차며 내부는 온통 진흙 투성이었다.

사고 현장에는 경찰 수십여명과 소방차, 한국지역공사 차량, 불안감에 집 밖으로 나온 시민들로 인산인해였다. 시민들은 각자 핸드폰으로 동영상을 찍고, 가족들에게 안전하다는 소식을 전하는 전화를 거는 모습이었다. 사고 현장 바로 앞에서 가게를 운영하는 60대 남성은 “가게 바로 앞까지 물이 차 올랐다”며 “그야말로 수증기 때문에 한 치 앞도 보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길을 지나던 학생들이 발에 화상을 입어 차가운 물병은 5~6병 사가기도 했다. 여기서 장사한 지 꽤 됐지만 이런 사고는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인근주변에서 장사하시는 분들과 거주하시는 주민들이 큰 걱정이라며 한숨을 쉬었다  [기동/정진태기자] 

정진태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의왕시/우리가족 박물관교실 프로그램 호평 (2018-12-05 04:37:14)
현대차/광주형일자리 협상사실상 타결 (2018-12-05 04:18:02)
군포시/중국.린이시 기업인들 오다
광명시/시장직속 일자리위원회 출범
경기도/내년도.국비14조949억원 확보
오산시/지역화폐발행 본격시행
군포시/드림스타트사업 지속후원기업·단...
의왕시/의왕사랑 상품권1,000번째 가맹점 ...
과천시/한국마사회와 손잡고 ‘일자리 창...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