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2월19일wed
 
정치    사회    경제    의회/행정    문화    교육    경찰/소방    스포츠    보건    국회
뉴스홈 > 일반뉴스 > 소방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종로고시원/화재 대참사
등록날짜 [ 2018년11월09일 ]

화재 현장


2018년11월9일 05시30분경 화재발생으로 종로고시원 사망자가 계속 늘고있다. 당초4명이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벌써 6명이 사망했다. 사망자는 더 늘 것으로 추정된다. 종로 고시원 사망자 연령대도 40대에서 60대로 확인되고 있다. 불이 난 건물이 3층 건물인데 1층은 식당, 2층과 3층이 고시원이었습니다. 불은 고시원이 있는 3층에서 시작됐습니다. 3층에는 모두 26명이 거주하고 있었는데, 현재 부상자는 17명으로 집계되고 있습니다. 17명 중 7명은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병원으로 이송된 걸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종로 고시원에서 ‘공부를 하던’ 학생들이 피해를 입은 것보다, 잠잘 곳으로 이른바 ‘숙박 개념’으로 살고 있는 시민들이 큰 피해를 입은 것으로 추정된다. 종로 고시원 사고에 대한 안타까운 글들이 쇄도하는 또 다른 이유다.종로 고시원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사상자는 현재까지 집계된 것으로 보면 20명 정도. 종로 고시원에서 발생한 화재는 이날 오전 5시쯤으로 추정된다고 당국은 밝혔다. 이날 불로 66세 황모씨를 비롯해 12명이 인명 피해를 입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종로 고시원은 지상 3층이다. 불은 최초 3층에서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

종로 고시원에는 당시 30명이 안되는 인원이 있었던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25~26명이 화재 당시 종로 고시원 내부에 있었던 것으로 소방당국은 확인하고 있다. 오전부터 들려온 종로 고시원 화재 소식에 시민들은 큰 충격에 빠졌다. 고시원 사고가 어제 오늘의 일은 아니지만, 날씨가 차가워진 상황에서 종로 고시원 화재 소식이 전해지면서 ‘고시원 화재 대책’은 여전히 제자리걸음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기동/정덕영.정진태기자]

정덕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광명소방서/어린이.불조심그리기 우수작품 심사 (2018-11-21 10:10:32)
광명소방서/소방차 길 터주기 캠페인 (2018-11-01 05:14:01)
수원시/고용한파 녹인다
文대통령/제조업활력.경제살아나
화성시/경기일자리재단과J-BUS’ 업무협약...
경기도/수출기업 및 외투기업의 날 행사 ...
경기도/지방소비세율 11→15% 인상
화성시/농.어업회의소 출범
용인시/행복나눔가게5호 선정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