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2월17일mon
 
정치    사회    경제    의회/행정    문화    교육    경찰/소방    스포츠    보건    국회
뉴스홈 > 일반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폭우 이후.소양강쓰레기섬
집중호우로 떠내려온 쓰레기 약 5만㎥
등록날짜 [ 2018년09월05일 ]
소양강에 쌓인 쓰레기가 섬처럼 보이는 장면


최근에 쏟아진 폭우로 소양호에 거대한 쓰레기 섬이 생겼다. 청정수역으로 이름난 강원 춘천시 소양호에 나뭇가지와 폐플라스틱, 고무, 비닐류 등이 뒤엉킨 부유물이 커다란 섬을 이룬 것이다.

이 쓰레기 섬은 지난달 29일 300㎜가 넘는 폭우로 인제 내린천, 합강 등지에서 떠내려온 폐기물 2천여t이 모여 생겨났다. 해당 지역을 담당하는 한국수자원공사 강원지역본부는 끝없이 펼쳐진 쓰레기를 치우느라 분주하다. 보트에 부표를 단 줄을 연결해 부유물을 한곳으로 모으고 굴삭기가 이를 퍼내는 작업이 쉬지 않고 이어지고 있다. 작업 현장을 감독하는 A 소장은 “부유물은 20일 정도가 지나면 물에 가라앉기 시작한다”며 “수질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으니 보름 안에 작업을 마칠 예정”이라고 말했다.

쓰레기 섬 때문에 인근 어민들도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인근에서 붕어, 쏘가리 등을 잡아 올리던 김천심(55)씨는 “쓰레기들을 제때 치우지 못해 물살에 흩어져버린다”며 “그물이나 어망이 찢어질 우려가 있어서 마음 편히 조업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대형 트럭이 끊임없이 마을을 드나들어 생기는 피해도 적지 않다. 

수자원공사는 물에서 건져 올린 부유물들을 인근 공터에서 나무류와 폐기물로 분류하고 있다. 나무류는 건조 작업을 거친 뒤 마을주민들에게 땔감 등 용도로 나눠주고 폐기물은 전량 매립하기 위해서다.

한편 환경부는 최근 집중호우로 전국 주요 댐과 하천 등에 떠내려온 생활 쓰레기 등 부유물이 약 5만㎥에 달한다고 발표했다. 부유물의 80% 이상은 풀과 나무이지만 나머지는 병, 플라스틱, 스티로폼 등 생활 쓰레기다. 당국은 수거 인력과 선박, 굴삭기 등 장비를 총동원해 2주 안으로 모두 수거할 계획이다

[기동/정덕영.정진태기자]
정덕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안산시/서울대학교 관악수목원 업무 협약 (2018-11-03 00:00:00)
동두천시/9월 언론인과 소통하는 시정브리핑 (2018-09-05 05:19:23)
文대통령/제조업활력.경제살아나
화성시/경기일자리재단과J-BUS’ 업무협약...
경기도/수출기업 및 외투기업의 날 행사 ...
경기도/지방소비세율 11→15% 인상
화성시/농.어업회의소 출범
용인시/행복나눔가게5호 선정
오산시/기업인 송년회 열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