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2월17일mon
 
정치    사회    경제    의회/행정    문화    교육    경찰/소방    스포츠    보건    국회
뉴스홈 > 일반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태풍솔릭.제주도관통 내륙상륙
등록날짜 [ 2018년08월21일 ]


북상 중인 19호 태풍 '솔릭'이 제주도~남부~중부지방을 강타할 것으로 예보돼 피해가 커질 것으로 우려된다. 기상청은 "22~23일 태풍이 제주도와 한반도를 관통하면서 일부 지역에서는 400㎜ 이상 많은 비가 내리고 전국적으로 강풍 피해가 심할 것"이라고 20일 밝혔다. 특히 이 태풍은 제주도에 접근할 때는 '강한 태풍', 남부지방에 상륙한 뒤에도 '중간 태풍'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솔릭은 22일 오전 제주도 남쪽 해상으로 진입해 22일 오후 3시 서귀포 인근 지점을 거쳐 23일엔 전남 남해안에 상륙한 뒤 이후 군산~광주~대전 인근 지역을 차례로 지나갈 전망이다. 이후 23일 밤에서 24일 새벽 사이에 강원도 북부를 지나 동해상으로 진출할 것으로 보인다. 이 태풍은 2012년 9월 발생한 태풍 '산바' 이후 6년 만에 한반도를 관통하는 태풍이 될 전망이다.

솔릭의 영향으로 21일 밤부터 제주도 해상에서는 높은 바람과 파도가 높게 일 것으로 보인다. 22일 밤~23일엔 제주도 산지와 남해안, 지리산 부근을 중심으로 시간당 50㎜ 내외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누적 강수량이 400㎜ 이상 될 것"이라고 했다. 이 지역 외에도 전국적으로 많은 비가 예상된다. 바람은 전국적으로 '최대 순간 풍속'(순간적으로 획 부는 바람의 속도)이 초속 20~30m에 달할 전망이다. 특히 제주도와 남해안 등지에서는 초속 40m 안팎의 강풍이 예상된다.솔릭이 현재 예상보다 서쪽으로 더 치우칠 경우 수도권이 직격타를 맞을 수도 있다.

유희동 기상청 예보국장은 "한반도 남쪽에 위치한 북태평양 고기압의 확장 정도에 따라 태풍의 경로가 유동적"이라며 "이 고기압이 서쪽으로 더 확장되면 그만큼 태풍이 서쪽으로 이동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기상청에 따르 면 현재 예상되는 솔릭의 경로는 지난 2006년 7월 전남에 상륙한 태풍 '에위니아'와 비슷하다. 당시 태풍의 강한 비바람으로 사망자 40여 명, 이재민 1000여 가구, 재산피해 1조8000억여원이 발생했다 [기동/정진태기자]


정진태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안산시/서울대학교 관악수목원 업무 협약 (2018-11-03 00:00:00)
손선풍기/전자파 비상 (2018-08-21 03:48:10)
文대통령/제조업활력.경제살아나
화성시/경기일자리재단과J-BUS’ 업무협약...
경기도/수출기업 및 외투기업의 날 행사 ...
경기도/지방소비세율 11→15% 인상
화성시/농.어업회의소 출범
용인시/행복나눔가게5호 선정
오산시/기업인 송년회 열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