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시,겨울철 복지사각지대 집중 발굴

정부나 지자체, 민간의 도움을 받지 못하는 복지 소외계층 중점 발굴

정진태기자 | 입력 : 2020-12-01


[뉴스줌=정진태기자] 과천시는 생활의 어려움을 겪는 주민을 돕기 위해 겨울철 복지사각지대 집중 발굴 기간을 내년 2월까지 운영한다고 1일 밝혔다.

중점 발굴대상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거나 정부나 지자체 및 민간의 도움이 필요함에도 지원을 받지 못하는 복지 소외계층으로 △일자리를 잃거나 휴업, 폐업으로 생계가 곤란한 가구 △중한 질병이나 부상 등 건강 문제로 도움이 필요한 가구 △가족을 잃고 생계가 어려운 가구 △빚이나 신용문제로 어려움을 겪는 금융 취약가구 등이다.

시는 각 동주민센터와 지역사회보장협의체, 과천종합사회복지관, 명예사회복지공무원 등, 민관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지원이 필요한 주민을 적극 발굴할 계획이다.

또한, 겨울철 복지사각지대 집중 발굴의 일환으로 최근 LG화학 과천R&D캠퍼스에서 후원받은 1,800만원 상당의 온수매트를 저소득 난방취약계층 192가구에 전달하는 등 사각지대 해소와 지원 강화에 힘쓰고 있다.

김종천 과천시장은 “올 한해 코로나19의 충격과 지속된 사회적 거리두기 실시로 보이지 않는 위기가구가 발생하고 있어 적극적인 복지사각지대 집중 발굴이 필요한 시점이다”며 “시민 여러분께서도 주변에 도움이 필요한 이웃을 알고 있다면 각 동주민센터나 시 복지정책과로 연락하거나 각 동주민센터 앞에 비치된 희망나눔 우체통을 이용해 사례를 공유해주시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multi eng japan chi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