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동료직원의 목숨을 살린 의인 탄생

정진태기자 | 입력 : 2020-11-18


[뉴스줌=정진태기자] “생명의 소중함을 일깨우기 위해 위급 시 군에서 실시하고 있는 심폐소생술 교육이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가평군청 기획감사담당관 소속 박재홍 과장과 김연진 주무관이 위기에 처한 동료 직원의 목숨을 살려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두 직원들은 지난 17일 아침 7시50분경 같은 부서 직원 박 모 씨가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진 것을 목격하고 생명을 살리기 위해 1분 1초의 사투를 벌였다.

먼저 김 주무관이 119에 신고 후, 의식이 없는 것을 확인한 119 상황 근무자가 영상통화로 전환해 환자의 의식상태 등을 확인하고 심폐소생술이 필요함을 인지했다.

이에 박 과장이 평소 교육을 통해 익힌 기지와 119대원의 지시에 따라 심폐소생술을 반복한 후, 호흡이 정상적으로 돌와왔음을 확인하고 병원으로 이송하는 등 동료의 귀중한 생명을 살린 의인으로 칭송받고 있다.

평소 심근경색을 앓고 있는 환자는 현재 위기를 넘긴 상태며 일반병실에서 회복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재홍 과장은 “공직자로서 당연한 일을 한 것으로 심폐소생술의 중요성을 다시금 깨닫게 되었다”며 “환자가 하루 빨리 건강을 되찾아 같이 근무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김연진 주무관은 “군에서 실시하고 있는 심폐소생술 교육을 받았으나 막상 위기상황을 맞이하니 당황했다”며 “누구라도 언제 어디서 일어날지 모르는 위기에 대비해 교육을 더욱 열심히 받아야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multi eng japan chi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