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시민과의 온라인 화상회의 추진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대면회의 대체방안으로 검토

정진태 | 입력 : 2020-06-26


군포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시민들이 직접 참석하는 회의가 어려워짐에 따라, 이를 온라인 화상회의로 대체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시민들과의 회의가 빈번한 군포시 정책100인위원회팀은 최근 민간 앱을 활용한 시민들과의 화상 원격회의 시험운영을 가졌다.

PC 등 기존 영상회의 시스템과는 달리 스마트폰에 화상회의 플랫폼인 민간 앱을 설치할 경우 언제 어디서든 회의에 참여할 수 있는 만큼, 시민들과의 화상회의에 적용할 수 있다는 것이 시의 판단이다. 또한 스마트폰과 노트북 등 기존의 장비 만으로도 충분히 가능해, 추가 경비가 소요되지 않는다는 장점도 있다고 시 관계자는 설명했다.

군포시는 이에 따라 내부 부서들을 상대로 시민참여 화상회의 수요 조사를 실시한 후, 필요할 경우 시스템 보완 작업을 거쳐 비대면 온라인 화상회의를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할 방침이다.

군포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시민들이 참석하는 각종 대면회의가 잇따라 취소되거나 연기되는 등, 회의 자체가 어려워지고 있다”며 “대면회의 대체 수단으로 화상회의 시스템 도입을 추진해 시민들과의 소통을 이어가면서 스마트 도시 군포의 위상을 높여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군포/정진태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multi eng japan china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