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중남미대유행,200만명넘어

부패가 코로나19 억제노력 약화"..각국서 의료품 구매비리

정덕영 | 입력 : 2020-06-22


2020년6월20일 중남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에는 '관료들의 부패'도 한몫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20일(현지시간) "중남미에서 일련의 부패사건들 때문에 코로나19를 억제하려는 노력이 약화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보도했다. NYT는 "수십명의 중남미 관리와 기업인이 사익을 채우려고 마스크나 손 소독제, 인공호흡기 등 의료품 가격을 비합리적으로 높게 받을 수 있게 병원과 정부에 영향력을 행사했다가 기소될 상황에 부닥쳤다"면서 "의료품에 결함이 너무 많아 사용하지 못하는 수준일 경우도 있었다"고 전했다.

볼리비아에서는 보건부가 제대로 작동되지도 않는 인공호흡기 170여개를 통상가보다 수백만달러 더 주고 구매했다가 적발됐다. 이 일로 보건장관이 해임됐으며 그는 부패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기다리고 있다. 에콰도르에서는 지난달 시신을 담는 자루를 정가보다 13배 비싸게 파는 계약을 따내고자 보건관리들과 공모한 범죄단체가 적발됐다.코로나19 확진자가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은 브라질에서는 최소 7개 주의 관리들이 코로나19 위기상황에서 200만달러(약 24억원) 이상의 공공기금을 남용했다가 수사를 받고 있다.

또 페루에서는 경찰관들에게 묽게 희석된 소독제와 얇은 마스크를 사줬다가 경찰청장과 내무부 장관이 사임하는 일이 발생했다. 페루에선 경찰관 1만1천여명이 코로나19에 감염돼 200명이 사망했다.  NYT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중남미 각국이 비상사태를 선포하면서 공공계약 관련 규제를 느슨하게 만든 데다가 정부를 감시할 의회가 회기를 중단하면서 관리들이 국가재원을 횡령할 기회가 늘어났다고 지적했다.

국제투명성기구 멕시코 지부의 에두아르도 보오르케스 국장은 "(코로나19로) 정보에 대한 접근성과 투명성이 줄어들고 의회의 독립적인 감시가 사라지면서 (관리들이) 무엇이든 원하는 대로 할 수 있는 '이상적인 환경'이 마련됐다"고 비판했다.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와 각국 보건당국 발표를 종합하면 이날까지 중남미 30여개국 코로나19 확진자는 200만8천여명으로 200만명 선을 넘어섰다. [국제/정덕영.정진태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multi eng japan china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