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시 공지천 수질 4등급→1~2등급 …‘공지천에 수달이 돌아왔다’

춘천시정부·한국수력원자력, 의암호 및 공지천 수질개선협력사업 성공적 마무리

정진태기자 | 입력 : 2021-12-09

공지천 수질 4등급→1~2등급 …‘공지천에 수달이 돌아왔다’


[뉴스줌=정진태기자] 지난 12월 8일 오전 의암호 선착장에 수달 한 마리가 포착됐다.

이곳저곳 주변을 살피던 수달은 선착장 주변을 맴돈 후 유유히 사라졌다.

그동안 의암호와 공지천의 수질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한 성과가 나타나는 순간이었다.

춘천시정부는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과 함께 천연광물을 활용한 의암호 및 공지천 수질개선 협력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9일 밝혔다.

양 기관은 올해 북한강 내 유해 남조류와 맛냄새 물질 증가에 따른 대책을 수립, 수질개선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1차적으로 지난 8월 조류제거사업을 우선 진행했으며, 조류 제거율은 86%에 달했다.

이후 2차 사업을 통해 지난 10월 공지천과 의암호 내 유입되는 수질오염물질을 제거했다.

특히, 수질오염물질제거를 천연광물에서 채취한 14종의 규소 계열 혼합물질인 제올라이트를 이용해 진행했다.

제올라이트를 사용하면 탁수, 조류 등에 대한 우수한 응집과 제거 효과가 있고, 천연광물인 만큼 2차 오염이 없다.

또 생태계 생물에 대한 안전성을 인증받아 미생물 서식처를 제공하고 퇴적 환경을 개선하는 효과가 있다.

시정부에 따르면 수질개선사업 이후 의암호 및 공지천의 수질은 당초 4등급에서 1~2등급으로 개선됐다.

고광만 상공회의소장은 “그동안 민원 해결을 위해 춘천시와 한수원의 노력에 고맙다”라며, “춘천시민의 삶의 질 향상에 큰 변화를 가져왔다”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의암호와 공지천이 시민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지역 상생의 역할을 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화답했다.

이재수 춘천시장은 “의암호과 공지천 수질환경을 위해 같이 힘을 모은 한수원에 감사를 표한다”라며, “우리 안의 자원인 의암호와 공지천을 더욱 맑고 깨끗하게 관리하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multi eng japan chi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