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경비노동자 권익 향상 위해 토론회

경비노동자 권익 향상 및 공동주택 상생 정책 논의

정진태기자 | 입력 : 2021-12-09

 

화성시 경비노동자 노동실태조사 결과보고 및 공동주택 상생방안을 위한 토론회


[뉴스줌=정진태기자] 화성시와 화성시노사민정협의회가 경비 노동자 노동환경 개선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8일 화성시근로자종합복지관에서 열린 토론회에서는 화성시노사민정협의회 위원들과 남양뉴타운 LH9단지 경비노동자, 화성시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 연합회, 대한주택관리사협회 오산화성시지부 등 총 30명이 참석했다.

토론에 앞서 화성시노사민정협의회가 올 7월부터 약 4개월간 관내 공동주택 32개 단지에 근무하는 100여 명의 경비노동자와 관계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노동실태조사 결과가 공유됐다.

조사에 따르면 관내 경비노동자 47.78%가 12개월 이하의 근로계약을 체결했으며, 31.11%는 3개월 이하의 계약을 맺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45.56%가 휴게시간 중 초소를 벗어날 수 없고 급한 일이 있을 땐 대응을 해야 해 실질적으로 휴게시간을 보장받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비노동자들이 시에 바라는 지원책으로는 최저임금 준수 및 휴게시간 보장 등 근로감독 강화, 경비초소 및 휴게실 개선 위한 예산지원, 고용안전을 위한 고용보조금 지원 등을 꼽았다.

이어 토론회에서는 박재철 경기도경비노동자지원단장의 기조발제, 남우근 한국비정규노동센터 정책위원의 사례발표, 전체토론 등으로 진행됐다.

참석자들은 토론을 통해 ▲입주민과 경비노동자간 상생문화 정착을 위한 과제 발굴 ▲공동주택 모범사례 공유를 통한 주체별 대안 모색 ▲경비노동자 권익향상 방안 ▲경비노동자·입주자·관리사무소 각 계층 간 상생이 필요하다는데 뜻을 모으고, 관련 정책 및 지원사업 발굴에 협력하기로 했다.

한편, 화성시는 지난 10월 제정된 ‘화성시 노동 기본조례’에 따라 경비 노동자를 포함한 취약분야 노동자 권익보호를 위한 정책들을 확대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multi eng japan chi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