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골목골목 편리하게...마을안길 358개소 새단장

마을안길·통행로 등 마을 곳곳 안길개선으로 주민 만족도 높여

정진태기자 | 입력 : 2021-10-20

익산시청


[뉴스줌=정진태기자] 익산시가 주민들 생활과 밀접한 마을 안길을 정비해 안전하고 편리한 통행 환경을 제공한다.

익산시는 56억6천만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비법정도로이지만 주민들이 많이 이용하고 있는 마을안길 총 269개 마을 358개소 대상으로 포장 정비사업을 추진한다.

마을안길사업은 주민들이 도로는 아니지만 생활 속에서 이용했던 시골길 및 시내 골목길을 개선하는 것으로 토지 소유주의 동의가 필요한 소유권 문제와 마을 곳곳에 분포되어 있어 개소수가 많아 만만치 않은 예산과 시일이 걸리기 때문에 오랜 주민 숙원 사업으로 남아있었다.

이에 시는 마을안길 사업이 마을 주민들에게는 일상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소규모 주민숙원사업인 시가지 도로의 재포장, 인도 및 시설 정비와는 별도로 순수 마을 안길 사업에 집중했다.

올해 본예산에 207개 마을, 266개소에 38억원 사업비를 확보한대 이어 생활편익을 제공하고자 긴급보수와 추가사업에 대해 추경예산에 62개 마을 18억6천만원을 추가 편성 확보해 연말 이전에 완료를 목표로 사업추진에 속도를 내고 있다.

특히 이번 정비사업에는 올해 초 정헌율 익산시장의 1일 읍면동장제에서 지역주민들의 의견수렴과 읍면동 견문보고가 반영돼 추진되고 있어 사업 완료 시 지역주민 생활편의 증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 “현재 공사 중인 사업에 대해서 부실공사를 사전에 방지하고자 동절기 공사중지기간 이전인 12월 초까지 마무리할 예정으로 주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마을안길정비사업 추진에 있어 지역주민의 의사가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을 다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ulti eng japan chi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