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식품 발전 이끌 익산형 일자리 ‘시동’

노‧농‧사‧민‧정 참가, 상생협의회·실무위원회 출범

정진태기자 | 입력 : 2021-10-20

농업·식품 발전 이끌 익산형 일자리 ‘시동’


[뉴스줌=정진태기자] 도농복합도시 익산시가 지역 향토 기업인 하림과 함께 주력 산업인 농업과 식품 분야를 활용한‘전북익산형 일자리’를 본격 추진한다.

익산형 일자리는 근로자와 농민, 기업 등 다양한 주체가 참여하는 상생형 모델로 농업과 식품기업 간 동반성장 체계를 구축은 물론 대규모 일자리 창출을 통한 지역 경제 활성화가 기대된다.

시는 20일 국가무형문화재 통합전수교육관장에서 이번 사업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리는‘전북 익산형 일자리’상생협의회와 실무위원회를 출범하고 킥오프 회의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노 · 농 · 사 · 민 · 정 각 분야 대표와 실무진 등 40여명이 참석했다.

향후 상생협의회는 익산형 일자리 상생협약 수립과 이행을 위한 중요한 의사결정의 역할을 하게 되며 실무위원회는 실무를 담당하게 된다. 이날 이들은 한자리에 모여 상생협약안 도출과 상호 협력사업 마련 등에 대한 심도 있는 의견을 나눴다.

익산형 일자리는 자동차산업을 바탕으로 추진 중인‘광주형 일자리’,‘군산형 일자리’와 달리 도농복합도시인 익산의 특성에 맞게 농업이 추가된 노·농·사 간 지역 상생 일자리 모델이다. 식품산업과 농업 분야 상생 사업을 통해 동반성장 체계를 구축하는데 목적이 있다.

이번 사업에는 탑마루조합공동사업법인과 (재)푸드통합지원센터 등 지역 농업생산자단체와 하림, 국가식품클러스터 입주기업 등이 참여한다. 오는 2024년까지 총 3천250억원을 투입해 850명의 대규모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특히 하림그룹의 대규모 신규 투자와 일자리 창출, 기업과 근로자, 농업과 기업, 대기업과 중소기업 등 다양한 참여 주체 간 상생체계 구축으로 농업과 식품산업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이끌어내는 것이 최종 목표다.

시는 농업과 식품산업을 중심으로 한‘익산형 일자리’가 정부의 상생형 지역 일자리 모델로 선정돼 국비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이끌어 낼 방침이다.

이를 위해 올해 안에 상생협약 체결을 목표로 앞으로 지속적으로 상생협의회를 개최하고 시민을 대상으로 익산형 일자리 추진사항을 공유하기 위한 토론회를 진행하는 등 공론화 과정을 거칠 예정이다.

상생협의회 위원들은 “전북 익산형 일자리 모델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무엇보다 중요한 노‧농‧사‧민‧정 상생협약안 도출과 체결이 올해 안에 마무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헌율 시장은 “전북 익산형 일자리는 노‧농‧사‧민‧정이 서로 상생과 협력함으로써 양질의 대규모 일자리 창출과 지역의 농식품산업 발전의 밑거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시민들의 성원과 지지를 부탁한다”고 전했다.

앞서 시는 지난 4월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의‘상생형 지역일자리’컨설팅에 선정돼 6개월 동안 컨설팅 업체인 지역농업네트워크협동조합, 전라북도, 산업연구원 등과 수차례 협의를 통해 ‘전북 익산형 일자리’ 모델에 대한 초안을 마련하고 지난 15일 설명회를 개최한 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ulti eng japan chi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