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연내개헌안 만들어 내년대선 때 투표하자

정진태 | 입력 : 2021-07-18

 



[뉴스줌=정진태기자] 2021년7월17일 코로나19로 영상행사로 치루어진 박병석 국회의장은 제헌절인 "국회가 올해 안으로 개헌안을 만들어 내년 상반기 대통령선거 또는 지방선거 때 국민투표에 부칠 수 있을 것"이라며 개헌을 거듭 제안했다. 박 의장은 이날 제73주년 제헌절 영상 경축식에서 "내년 대선 일정이 있다고 개헌 추진을 미룰 수 없다"며 "오히려 대선 형세를 점치기 어려운 지금이 불편부당하게 개헌할 수 있는 적기"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장은 22대 국회 임기 개시일인 2024년 6월부터 새 헌법을 시행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그는 지난달 취임 1주년 간담회에서도 권력분산 개헌론을 강조한 바 있다.

박 의장은 "이젠 논의보다 선택과 결단을 할 시기"라며 "대선 주자를 포함해 여야 정치 지도자들이 개헌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밝혀 국민의 평가를 받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나라의 분열상이 심각하고 갈등의 골이 깊다"며 "갈등의 깊은 뿌리는 정치구조와 선거제도에 있으며, 승자독식의 정치구조가 극단적인 대립을 부추겼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박 의장은 "역대 대통령이 왜 불행했는지도 냉철히 뒤돌아봐야 하며, 권력 집중이 낳은 정치 폐해를 이젠 청산해야 한다"며 "국민통합은 권력 분산으로 물꼬를 터야 한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multi eng japan chi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