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前감사원장)국민의힘 입당 청년위한나라 만들것

정진태 | 입력 : 2021-07-16

 



[뉴스줌=정진태기자] 2021년7월15일 최재형 前 감사원장이 국민의힘에 입당했다. 지난달 28일 감사원장직에서 물러난 지 17일 만이다. 국민의힘 밖 대선 주자급 인사가 국민의힘에 입당한 것은 최 전 원장이 처음이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장외에 머무는 사이, 최 전 원장이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하면서 야권 대선 판도가 새 국면을 맞게 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최 전 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를 찾아 이준석 대표를 면담하고 곧바로 온라인으로 입당 절차를 밟았다. 최 전 원장은 “평당원으로 들어가겠다. 좋은 정치를 함으로써 국민께 보답하겠다”며 “온 국민이 고통받는 현실에서 가장 중요한 명제인 정권 교체를 이루는 중심은 제1야당인 국민의힘이 돼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미래가 보이지 않는 청년들이 이제는 희망을 품고 살 수 있는 나라를 만드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그런 나라를 만드는 데 앞으로 제 모든 걸 바치겠다”고 했다.

최 전 원장은 ‘추구하는 정치적 가치가 무엇이냐’는 기자들 물음에 “새로운 변화와 공존”이라고 했다. 그는 “나라가 너무 분열돼 있다”면서 “여러 정책이 선한 뜻으로 시작됐다고 해도, 현장에서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다면 그 고통은 고스란히 국민 몫이 되고, 특히 어려운 분들에게 피해가 간다”고 했다. 이 대표는 “우리 당에 힘을 보태준 데 대해 무한한 감사의 뜻을 밝힌다”면서 “최 전 원장과 함께 전략과 정책으로 꼭 정권 교체를 이뤄내도록 하겠다”고 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최 전 원장 국민의힘 입당에 대해 “판단과 선택을 존중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는 분명히 어떤 정치적인 손해가 있더라도 제가 정한 방향을 일관되게 걸어갈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입당을 서두르지 않고, 애초 계획대로 중도층 등 외연 확장에 주력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15일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하면서 대선 도전을 사실상 공식화했다.

지난 7일 언론에 정치 참여 의사를 밝힌 지 8일 만이다. 정치 신인이란 약점을 극복하고, 8월 말 본격화할 국민의힘 대선 경선 레이스에 뛰어들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최 전 원장을 만난 국민의힘 핵심 관계자는 “현 정권에 대한 가슴 깊은 곳의 분노를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multi eng japan chi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