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국민위로금,대통령 개인재산으로 주면 감사히 받겠다

윤희숙 "본인들이 절대 권력 가졌다고 생각하는 듯"

정진태 | 입력 : 2021-02-20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



[뉴스줌=정진태기자] 2021년2월20일 국민의힘은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 상황이 끝나면 국민위로지원금 지급을 검토하겠다고 한 것에 대해 "선거용 환심 얻기에만 골몰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문 대통령이 사기 진작용 지원금 지급을 검토할 수 있다고 하니 이 정부는 '백지수표'로 선거용 환심 얻기에만 골몰하고 있다"며 "국민이 낼 세금을 미리 퍼다가 내가 선심 쓰듯 선거를 위해 남발해 국민을 착각하게 하는 위선을 행하지 말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문재인 정권은 백지수표만 남발하지 말고 신속히 손실보상 대책 마련에 나서 달라"며 "오늘도 우리 국민은 힘겨운 고비를 넘고 있는데 '역대 가장 좋은 성과'라는 자화자찬을 할 때가 아니다"고 덧붙였다.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전 국민 위로금 감사하다. (대통령) 개인 재산으로 줄 것인가"라고 했다.윤 의원은 "국민에게 세금으로 걷은 돈을 전 국민을 위로하기 위해 뿌리겠다니, 국민이 먹을 것, 입을 것, 투자할 것 아껴서 낸 피 같은 돈이 세금"이라며 "세금은 국민이 원래 그 돈을 썼을 경우보다 더 효과가 커야 한다는 것이 재정지출의 기본"이라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정부는 국민에게 잠시 위임받은 권력을 자신들의 것이라 생각하는 모양"이라며 "본인들이 절대 권력을 가졌다고 생각하나 본데, 이렇게 기분 내키는 대로 하는 것은 조선 시대 왕도 왕실 돈인 내탕금으로나 할 수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매표 말고 다르게 부를 이름이 있는가. 그것이 오해라면 대통령과 참모 여러분의 사재를 모아 국민에게 위로금을 주시라. 10원이 됐든, 100원이 됐든 감사히 받겠다"고 했다.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대통령 개인 돈이라면 이렇게 흥청망청 쓸 수 있겠는가"라고 지적했다. 유 전 의원은 "내가 낸 세금으로 나를 위로한다니 이상하지 않은가"라며 "이러니 선거를 앞둔 매표행위라는 얘기를 듣는 것"이라고 했다. 유 전 의원은 "코로나에서 벗어나는 상황이 오면 지난 4년간 고삐 풀린 국가재정을 정상화해야 하지만 대통령은 그럴 생각이 조금도 없어 보인다"며 "국채발행을 걱정하다가 기재부를 그만둔 신재민 사무관보다 못한 대통령"이라고 비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ulti eng japan chi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