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인사안에뒤통수맞고 탄식,법무부 사전언질

정진태 | 입력 : 2021-02-08

 



[뉴스줌=정진태기자] 2021년2월7일 오후 1시30분 단행된 박범계 법무부 장관의 임명 후 첫 검사장급 이상 검찰 고위 간부 인사 내용을 보고받은 윤석열 검찰총장은 이 같은 탄식을 했다고 한다. 사법연수원 23기 동기로 2013년엔 윤 총장을 “의로운 검사인 석열이 형”이라고 지칭한 박 장관이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유임하는 등 윤 총장 측 의견을 대부분 받아들이지 않았다. 인사의 내용뿐만 아니라 발표 전 형식까지도 대검을 사실상 무시했다. 법무부에서 “인사안을 미리 보내주겠다”는 말과 달리 인사 발표 직전에야 구체적인 인사안을 대검에 보냈다고 말했다.

 

통상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의 인사 관련 면담에서는 법무부 장관이 구체적인 안을 가지고 오고, 검찰총장이 자신의 의견을 개진하는 형태로 이뤄져 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인사의 실무자는 법무부 검찰국이기 때문이다. 법무부는 5일 윤 총장과 박 장관의 만남 당시 “인사 발표 전에 대검에 구체적인 인사안을 보내주겠다”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법무부가 인사 발표 한 시간 전 언론에 인사발표를 예고했고, 이러한 소문을 접한 대검에서 법무부에 확인 요청을 하자 그때 구체적인 인사안을 보내겠다고 했다고 한다. 대검에선 거부했지만 법무부에는 인사 발표 2분 전 인사안을 일방적으로 보냈다. 대검에선 “속았다” “박범계가 아니라 ‘추범계’”라는 반응이 나왔다고 한다.

 

반면 법무부는 “윤 총장은 대부분의 인사 내용을 이전에 언질을 받았고, 실무 라인을 통해 전체 안을 전달하려 했지만 윤 총장 측에서 거부했다”고 반박했다. 박 장관과 윤 총장의 두 번째 면담을 찍은 사진과 면담 내용을 법무부에서 공개한 것을 두고도 대검에선 불만이 이어지고 있다. 법무부는 사진 촬영과 공개 여부를 대검과 사전 협의 없이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동안 검찰 인사를 위한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의 만남이나 대화는 극도의 보안 속에서 이뤄져 왔다.

 

검찰 안팎에선 법무부의 윤 총장 무시하기가 ‘월성1호기’ 원자력 발전소 조기 폐쇄 의혹과 관련한 백운규 전 산업통산자원부 장관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때문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한 재경지검 부장검사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윤 총장 측을 좌천시키는 인사를 했을 때보다 박 장관이 임기가 5개월 남은 윤 총장의 손발을 묶는 방법이 더 교묘한 것 같다”고 평했다. 대검은 공식적인 입장을 이날 따로 내지 않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ulti eng japan china